• 아시아투데이 로고
광주시립중앙도서관, 시민과 함께 만드는 공동책장 ‘책보고’ 운영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7℃

베이징 -1.7℃

자카르타 29.6℃

광주시립중앙도서관, 시민과 함께 만드는 공동책장 ‘책보고’ 운영

남명우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1. 17: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광주시립중앙도서관, 공동책장 ‘책보고’ 운영
광주시립중앙도서관, 시민과 함께 만드는 공동책장 ‘책보고’ 운영한다./제공 = 광주시
광주 남명우 기자 =경기 광주시립중앙도서관은 집에서 잠자고 있는 책을 공유하거나 상시 교환할 수 있는 공동책장 ‘책보고’를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시립중앙도서관 1층 로비에 마련된 ‘책보고’는 ‘책도 보고, 책 보물 창고’의 줄인 말로 시민이 기증한 도서로 책장을 채우고 책장에 있는 책을 함께 읽거나 집에서 가져온 책의 권수만큼 1:1로 교환 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그동안 도서기증은 도서관에 이미 소장된 경우 출판년도가 오래됐을 경우 훼손도가 심각하지는 않으나 서가에 비치하기에 적합하지 않은 경우 등 도서등록 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경우 다른 도서관으로 재기증 되거나 폐기될 수 있었으나 공동책장 ‘책보고’에서는 책이 재활용되고 언제든지 공유가 가능하다.

도서관 관계자는 “책보고는 도서교환은 물론 도서교환과 상관없이 도서기증만을 원할 경우에도 장르나 어린이·성인도서 상관없이 기증·교환이 가능하며 책을 통해서 시민들과 함께 나눔과 소통의 가치를 느낄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