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강제징용배상문제 해결위해 피해자들과 지속 소통”
2019. 12. 1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8.9℃

베이징 -0.2℃

자카르타 27.4℃

청와대 “강제징용배상문제 해결위해 피해자들과 지속 소통”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1. 15: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희상 의장 제안한 1+1+α 사전조율 없어"
지소미아 종료전 특사파견엔 "알지 못한다"
2018121701010012386
청와대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해법을 찾기 위해 피해자들과 지속적으로 소통 노력을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1일 기자들과 만나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른바 ‘문희상 안(1+1+α)’에 대해 진전시킬 수 있다고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어떤 의미의 말인지 실제로 그러한 발언들이 있었는지, 그리고 일본 정부에서 어느 정도 수준을 해결책으로 생각하고 있는지는 저희가 답할 수 있거나 추측할 수 있는 사안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 의장께서 그러한 아이디어를 내셨던 것으로 알고 있지만 정부와 조율했거나 그런 것은 아니다”라며 “무엇보다 피해자들의 의견을 먼저 들어야 되기 때문에 계속적으로 만남을 가지면서 소통의 노력들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의장의 1+1+α 제안은 한·일 기업과 양국 국민의 자발적인 성금 모금을 통해 배상문제를 해결하자는 제안이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종료(23일 0시) 전 특사 파견계획에 대해 이 관계자는 “그것은 제가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미국측이 방위비 분담금과 주한미군 감축을 연계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이 그런 이야기를 들어보지 못했다고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며 “에스퍼 장관은 동맹을 위협하지 않을 것이라는 발언도 했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