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월호 특수단, 출범 후 첫 강제수사…해경본청·서해지방해경청·목포해경 등 압색
2019. 12. 10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9.2℃

베이징 -3.5℃

자카르타 28.2℃

세월호 특수단, 출범 후 첫 강제수사…해경본청·서해지방해경청·목포해경 등 압색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2. 1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임관혁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장, 입장 발표
임관혁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장이 지난 1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특별수사단 출범과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송의주 기자songuijoo@
세월호 참사 이후 5년여 만에 꾸려진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단장 임관혁 안산지청장)이 출범 후 처음으로 강제수사게 나섰다.

특수단은 22일 오전 10시께부터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 청사와 서해지방해경청, 목포해양경찰서 등지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2기)에서 최근 발표한 ‘헬기 이송 의혹’과 ‘폐쇄회로(CC)TV 조작 의혹’에 대해 규명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특수단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해경에 제기되는 제반 의혹을 수사할 목적으로 압수수색하는 것”이라며 “기타 사항은 알려 드릴 수 없다”고 밝혔다.

특조위 2기는 지난달 조사결과 발표를 통해 세월호 참사 당시 해경이 물에 빠진 학생 임모군을 헬기로 신속하게 이송하지 않고 선박으로 옮기다가 숨지게 했다고 주장했다.

또 특조위2기는 지난 4월 해군과 해경이 세월호 CCTV의 DVR(영상이 저장된 녹화장치)을 조작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