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수자원공사, 메콩유역 5개 국가와 수자원 협력 체계 구축
2019. 12. 10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2℃

도쿄 7.1℃

베이징 -3.7℃

자카르타 27.8℃

수자원공사, 메콩유역 5개 국가와 수자원 협력 체계 구축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2. 14: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건 수공1
대전 이상선 기자= 한국수자원공사는 오는 28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태국, 베트남 등 메콩 유역국가와 ‘한국·메콩 수자원관리 공동연구 협력 협약’을 체결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수자원공사는 미국항공우주국(NASA), 미군공병단(USACE) 등 관련 분야 전문가 100여명과 ‘메콩 수자원정보(데이터) 역량강화 사업 착수 회의’를 개최한다.

이 사업은 한미 공동협력 사업으로 한국(수자원공사), 미국(NASA·공병단)이 메콩지역의 수자원정보 활용 역량 향상과 기술공유를 목표로 2019∼2021년 100만달러를 공동 분담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한국·메콩 수자원관리 공동연구 협력 협약’은 메콩지역의 홍수와 가뭄 등 물 재해 경감을 위한 연구협력과 메콩국가의 수자원관리 기술역량 강화를 위해 체결된다. 주요 협약 내용은 △한국·메콩 수자원관리 정보공유 및 공동연구 △메콩지역 물 재해 경감 및 물 이슈 논의를 위한 공동연구센터 설립·운영 △아시아지역 물 재해 대응을 위한 전략수립을 위한 고위급 회의 개최 △기술 공유를 위한 공동 학술회의 개최 및 전문가 교류 등의 협력이다.

메콩 수자원정보(데이터) 역량강화 사업 착수 회의는 위성정보를 활용한 수자원정보 산출 및 전 지구관측 기술, 수리·수문 모형을 이용한 모형화(모델링) 기술 등의 사업계획 발표와 사업추진 방향에 대한 토론으로 진행된다.

또 24일부터 29일까지 수자원공사 인재개발원 주관으로 메콩 5개국의 기술자 및 공무원 20명을 대상으로 수자원관리 역량강화를 위한 ‘메콩 물 관리 특별연수’도 진행할 예정이다. 29일엔 케이워터연구원에서 ‘한국-메콩 수자원분야 협력관계 확산을 위한 공동연구센터’가 문을 연다.

공동연구센터 개소로 한국·메콩 국가 간 교환연구원 제도 등 실질적인 공동연구 및 기술교류가 이뤄질 예정이며, 메콩 국가 실무자 교육·연수회 추진 및 연구협력과제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한국·메콩 수자원관리 연구협력 강화를 통해 메콩지역에 필요한 수자원 및 수재해 관리기술을 확대해 나가는데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예방중심의 물 관련 재해관리 체계의 지속적인 지원으로 메콩국가와 우호적 협력을 더욱 넓혀가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