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살자 유족에게 필요한 위로의 말은(?)
2019. 12. 10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2℃

도쿄 7.1℃

베이징 -3.7℃

자카르타 27.8℃

자살자 유족에게 필요한 위로의 말은(?)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2. 14: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건복지부
자살자 유족에게 ‘많이 힘들었겠다’, ‘네 잘못이 아니야’, ‘힘들면 실컷 울어도 돼’, ‘고인도 네가 잘 지내기를 바랄 거야’, ‘무슨 말을 한들 위로가 될 수 있을까’라는 말이 가장 위로가 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보건복지부(복지부)와 중앙심리부검센터는 ‘세계 자살 유족의 날’을 맞아 22일 서울 성북구 삼청각에서 기념행사를 열고 ‘자살자 유족에게 위로가 되는 말, 상처가 되는 말’에 대한 이같은 내용의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두 기관은 유족이 가족, 친지, 친구 등으로부터 상처받지 않고 위로받을 수 있도록 지난 9∼10월 설문조사를 해 유족이 가장 많이 꼽은 5가지 말을 각각 선정했다.

2018년 심리부검 면담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자살사건 발생 시 유족의 71.9%는 자살에 대한 편견과 자책감 등으로 고인의 자살을 주변에 사실대로 알리지 못했다.

전홍진 중앙심리부검센터 센터장은 “유족에게 상처가 되는 말은 피하고, 진정한 위로의 말을 전함으로써 유족이 사회로부터 위안을 얻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