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경찰청 청사 화장실에 폭탄 설치했다”···특공대 출동 수색 소동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4℃

도쿄 7.9℃

베이징 -4.3℃

자카르타 27.2℃

“서울경찰청 청사 화장실에 폭탄 설치했다”···특공대 출동 수색 소동

김보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2. 14: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122145207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 청사에 폭탄을 설치했다는 112 신고가 접수돼 경찰 특공대가 수색에 나서는 등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22일 오전 8시께 ‘서울지방경찰청 화장실에 폭탄을 설치했다’는 내용의 문자가 112 상황실로 들어왔다.

경찰은 즉시 경찰 특공대와 탐지견 2마리 등을 투입해 청사 내부를 수색했으나 폭발물은 확인되지 않았다.

허위 신고를 한 사람은 30대 남성으로 이전에도 허위 신고를 한 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해 신고자의 형사 입건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