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화성시, 수산식품산업 거점단지 조성…연간 200억원 생산효과
2019. 12. 1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8.9℃

베이징 -0.2℃

자카르타 27.4℃

화성시, 수산식품산업 거점단지 조성…연간 200억원 생산효과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2.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2일 서신면 에코팜랜드 화옹간척지서 착공식 개최
수산식품산업 거점단지 조성사업 착공식-2
22일 화옹간척지 4-12공구에서 열린 수산식품산업 거점단지 조성사업 착공식에서 박덕순 화성시 부시장을 비롯해 김홍성 화성시의회의장, 서청원·송옥주 국회의원, 시민 등 참석자들이 착공을 알리는 첫삽뜨기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제공=화성시
화성 김주홍 기자 = 경기 화성시 서신면 에코팜랜드 화옹간척지 일대에 관내 생산 김을 활용해 6차 산업을 이끌 ‘수산식품산업 거점단지’가 들어선다.

22일 화옹간척지 4-12공구에서 박덕순 화성시 부시장을 비롯해 김홍성 화성시의회의장, 서청원·송옥주 국회의원,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자리에서 거점단지 착공식이 개최됐다.

수산식품산업 거점단지는 오는 2020년까지 국·도비 93억원, 시비 42억원, 경기남부수산업협동조합 15억원 등 총 150억원이 투입돼 부지면적 2만1767㎡, 연면적 5607.94㎡ 2개 동 규모로 조미김 가공시설 및 연구, 홍보관과 종합 체험장 등을 갖출 예정이다.

시는 고품질의 물김 생산부터 가공, 유통, 수출, 연구, 체험까지 6차산업을 아우르는 거점단지를 통해 연간 200억원의 생산효과와 300여명 이상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수도권 유일의 씨푸드 체험시설로써 전통방식의 김 뜨기 등 다양한 김 체험 프로그램과 김 상품을 개발하고 서해안 관광벨트와 연계한 지역경제의 신동력으로 삼을 계획이다.

박 부시장은 “수산업 분야에서 반도체로 통하는 김 산업을 적극 육성해 낙후된 어가를 일으키고 어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경기남부수산업협동조합이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