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성자동차, 서울문화재단 공공예술 프로젝트 ‘소원반디’로 서울도심 밝히다
2019. 12. 1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8.9℃

베이징 -0.2℃

자카르타 27.4℃

한성자동차, 서울문화재단 공공예술 프로젝트 ‘소원반디’로 서울도심 밝히다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2. 15: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1일 서울시립미술관 앞마당에서 진행된 ‘소원반디’ 프로젝트 오프닝 행사에서 울프아우스프룽 한성자동차 대표(왼쪽에서 5번째), 브릭아티스트 진케이(왼쪽에서 4번째), 김종휘 서울문화재단 대표(왼쪽에서 6번째)가 한성자동차 임직원 엠버서더 및 서울문화재단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제공 = 한성자동차
한성자동차는 지난 21일 서울문화재단과 함께 진행하는 공공예술프로젝트 ‘소원반디’ 의 점등식 행사를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공공예술 프로젝트 ‘소원 반디’ 프로젝트는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예술’을 만들기 위해 서울문화재단이 매년 진행해온 예술후원 캠페인을 기반으로 한 공공예술 프로젝트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10월 한 달간 서울거리예술축제, 을지로라이트웨이, 여행페스타 등의 행사에 준비된 부스에서 시민 참여로 1명 당 1개의 친환경 소형등을 제작, 총 5000여개를 완성했다.

한성자동차는 이번 프로젝트의 공식 후원사로, 완성된 소형등 1개 당 1만원을 기부하는 형식으로 장애인들이 장벽없이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돕는 ‘배리어프리 공연’ 제작을 위해 사용된다.

배리어 프리 공연은 신체장애인들도 쉽게 공연을 볼 수 있도록 수어통역 및 음성해설 등을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한편 이날 오프닝 행사를 진행한 개인의 소원과 스토리를 담은 5000개의 ‘소원 반디’는 다음달 26일까지 약 5주간 덕수궁 돌담길 인근 가로수길에 전시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