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숙 여사,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아세안의 맛’ 행사 참가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7℃

베이징 -1.7℃

자카르타 29.6℃

김정숙 여사,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아세안의 맛’ 행사 참가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2. 16: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푸드 콘테스트에 캄보디아 팀으로 참가해 화합상 수상
[한-아세안] 화합상 받은 김정숙 여사<YONHAP NO-4379>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 부산 전포동 놀이마루에서 열린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아세안의 맛’ 행사 중 아세안의 맛 콘테스트에 캄보디아 팀으로 참가해 화합상을 받은 후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막을 사흘 앞둔 22일 부산에서 열린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아세안의 맛’ 행사장을 찾았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부산진구 전포동 놀이마루에 마련된 아세안 푸드 컨테이너를 방문, 아세안 10개국의 음식을 구매하고 행사에 참가한 여학생들을 안아 주는 등 행사를 함께 즐겼다.

또 김 여사는 아세안의 맛 콘테스트 참가자와 오찬을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김 여사는 “요리라는 것이 그 나라의 음식과 문화 모든 것을 알 수 있는 것”이라며 “아세안 10개국이 요리를 통해 함께하면서 서로 우정과 문화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여사는 오거돈 부산시장 등과 함께 방송인 홍석천 씨와 배우 김규리 씨의 사회로 진행된 아세안의 맛 콘테스트에 캄보디아 팀으로 참가했다.

김 여사는 “음식을 통해서 우정을 나누는 기회와 서로의 지식과 밥을 함께 먹으며 공유할 수 있는 하나의 삶에 동참하고 싶었다”며 “함께하는 여러분들이 좋아해 주시고, 음식 시간을 즐겨 주실 것 같아서 정말로 좋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아세안 10개국에서 온 스트리트 푸드 셰프들께서 성의를 다하다 보니 많이들 몸이 상하셔서 병원에 입원하고 치료받고 다니시는 분들 많다고 들었다”며 “그런 분들과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국가별 대표 세프와 부산 시민, 유명인 등 총 3명이 한팀이 돼 15분 동안 아세안 국가와 한국의 식재료를 이용해 요리하는 것으로 진행된 콘테스트의 심사위원은 황교익 칼럼니스트, 에드워드 권 셰프, 박준우 셰프가 맡았다.

심사결과 코미디언 이국주 씨가 함께한 말레이시아 팀이 1등상인 부산상을, 김 여사가 함께한 캄보디아 팀이 2등상인 화합상을, 코미디언 정종철 씨가 함께한 브루나이 팀이 3등상인 아세안상을 각각 차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