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기도,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성공적 추진 위한 점검회의 개최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7℃

베이징 -1.7℃

자카르타 29.6℃

경기도,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성공적 추진 위한 점검회의 개최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2. 18: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2일 이화영 평화부지사 주재로 용인시 원삼면 사업 현장서 점검회의 진행
행정절차 진행상황 등 현안사항 집중점검…전력,용수,도로 등 기반시설 국비확보방안도 논의
평화부지사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사무소 대회의실에서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와 반도체 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조성 관계자들이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현안사항 점검회의를 진행했다./제공 = 경기도
수원 김주홍 기자 =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현안사항 점검을 위한 현장회의가 용인시 원삼면사무소 대회의실에서 경기도와 용인시, 사업시행자인 SK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2일 개최됐다.

이화영 평화부지사 주재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주민민원 대응 및 행정절차 진행상황, 환경영향평가 현안사항 등을 집중 점검하는 한편 전력, 용수, 도로, 철도 등 기반시설 관련 국비 확보 방안 등에 대한 다양한 논의를 진행했다.

도는 오는 2020년 7월 산업단지계획 승인이 완료될 때까지 지속적인 점검회의를 통해 주요현안 사항을 논의할 계획이다.

용인시 원삼면 일원에 약 4.48㎢에 조성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SK하이닉스를 비롯한 국내외 50개 이상의 반도체 소재, 장비, 부품업체가 들어서게 된다.

도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를 글로벌 반도체 수요대응을 위한 메모리 생산설비와 기존 반도체의 장점들을 조합한 초고속·비휘발성 차세대 메모리 제조 및 연구시설, 중소기업 협력시설, 주거단지 등을 갖춘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하는 대규모 상생형 클러스터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는 오는 2020년 7월 산업단지 승인, 2021년 착공, 2024년 완공 등 목표대로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방침이다.

이화영 도 평화부지사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사업은 미래의 대한민국 경제를 한 단계 도약시킬 대규모 투자 사업으로 반도체 글로벌 시장 선점 효과는 물론 미래일자리 창출, 대중소기업 상생모델 구축 등 엄청난 효과가 기대된다”라며 “관계기관과 함께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대학교 경제연구소가 지난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총 122조 원이 투자되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가 구축될 경우 ‘1만7000명의 직접고용’ ‘513조 생산 및 188조원의 부가가치 유발’ ‘대·중소기업 상생모델 구축’ 등을 통해 지역경제가 크게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