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세영, 2019 LPGA 투어 시즌 최종전서 우승…시즌 3승째
2020. 01. 2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4℃

도쿄 10℃

베이징 3.6℃

자카르타 31℃

김세영, 2019 LPGA 투어 시즌 최종전서 우승…시즌 3승째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5. 12: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PGA Tour Golf <YONHAP NO-1281> (AP)
김세영 /AP연합
김세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9시즌 최종전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00만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김세영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6천55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 합계 18언더파 270타를 기록한 김세영은 2위 찰리 헐(잉글랜드)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여자 골프 사상 가장 많은 우승 상금 150만달러(약 17억6천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올해에만 3승을 따낸 김세영은 박세리(25승), 박인비(19승), 신지애(11승)에 이어 한국 선수 네 번째로 LPGA 투어 통산 10승 고지에 올랐다.

150만 달러를 획득한 김세영은 시즌 상금 275만399달러를 기록, 277만달러의 고진영에 이어 상금 2위로 시즌을 마쳤다.

이번 대회 사흘 내내 선두를 달린 김세영은 하마터면 최종 라운드 막판에 헐에게 역전을 허용할 뻔했다. 헐이 마지막 3개 홀에서 연달아 버디를 낚으며 김세영과 공동 선두로 먼저 경기를 마쳤기 때문이다.

김세영은 17번 홀(파5)에서 버디 퍼트에 실패한 뒤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약 8m 거리의 버디를 낚으며 연장전 없이 우승을 확정했다.

그는 “마지막 홀까지 편안한 마음을 유지하려고 노력했는데 캐디(폴 푸스코)가 많이 도와줬다”며 “올해 3승을 거둔 것에 만족하고 내년에 한 단계 더 발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