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커쇼, 2010년대 최고의 투수로 선정
2020. 01. 2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4℃

도쿄 10℃

베이징 3.6℃

자카르타 31℃

커쇼, 2010년대 최고의 투수로 선정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7. 09: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Dodgers Padres Baseball <YONHAP NO-2011> (AP)
클레이턴 커쇼 /AP연합
미국프로야구 LA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가 2010년대 최고의 투수로 선정됐다.

미국 디 애슬래틱은 27일(한국시간) 2010년대 최고 선수를 선정해 발표했다. 커쇼는 최고 투수로 뽑혔고 최고의 선수에는 LA에인절스 마이크 트라웃이 선정됐다. 포스트시즌만 한정했을 때 최고의 투수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메디슨 범가너였다.

매체는 “커쇼는 2011년부터 2018년까지 197경기 연속 선발로 등판해 평균자책점 2.00을 기록했다. 놀라운 일”이라고 했다. 매체는 이어 “ERA+(조정 평균자책점)도 164인데, 이는 10년간 최고 기록이다. 1913년부터 1919년까지 월터 존슨이 기록했던 177 이후 가장 좋은 기록이다. 1500이닝 이상 소화한 투수들 중에서도 평균자책점이 2.31로 최고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커쇼는 정규 시즌 최고의 투수만을 차지했다. 포스트시즌만 따지면 최고 투수는 범가너였다. 디 애슬래틱은 “범가너의 2014년 10월은 놀라웠다. 특히 월드시리즈 3경기에 등판해 단 1실점했다. 또 단일 포스트시즌에서 두 번의 완봉승을 따냈다. 이는 랜디 존슨과 같다. 2014년은 범가너 혼자 샌프란시스코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범가너는 포스트시즌 통산 16경기(14선발)에 등판해 102.1이닝을 소화하며 8승 3패, 평균자책점 2.11을 기록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