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우람, 원소속팀 한화와 4년 총액 39억원 FA 계약
2020. 01. 2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6℃

베이징 5.5℃

자카르타 30.8℃

정우람, 원소속팀 한화와 4년 총액 39억원 FA 계약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7. 12: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우람, 한화와 4년 총액 39억원에 FA 잔
정우람(왼쪽)이 27일 한화 이글스와 4년 39억원에 FA 계약을 한 뒤, 정민철 단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한화 이글스
프로야구 최고의 마무리 정우람(34)이 원소속구단 한화 이글스와 4년 총액 39억원(계약금 10억원, 연봉 총액 29억원)에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체결했다.

2015시즌 종료 후 FA 계약으로 한화에 입단한 정우람은 2016∼2019년 4시즌 동안 229경기 251.1이닝 23승 15패 1홀드 103세이브, 평균자책점 2.79를 올렸다.

계약 기간에 매년 55경기, 50이닝 이상을 소화했고, 2018시즌에는 35세이브를 수확하며 KBO리그 구원왕에 올랐다. 올해에도 57경기에서 4승 3패 26세이브, 평균자책점 1.54로 활약했다.

2015년 시즌 종료 후 4년 84억원에 한화와 계약한 정우람은 연장 계약으로 8년 간 한화로부터 123억원을 받게 됐다.

정우람은 “한화에서 4년 동안 열성적인 팬들과 좋은 선수들과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며 “앞으로 남은 야구 인생 동안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