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벚꽃 논란 아베 돈풀기 준비…“경제대책 107조원 상회할 듯”
2020. 01. 2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4℃

도쿄 10℃

베이징 3.6℃

자카르타 31℃

벚꽃 논란 아베 돈풀기 준비…“경제대책 107조원 상회할 듯”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1. 15: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Japan North Korea <YONHAP NO-3619> (AP)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에 대해 기자들과 이야기하고 있다./AP 연합
일본 정부가 경기 활성화를 위해 내놓은 완화적 재정정책 규모가 예상보다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1일 일본 정부가 이달 초 발표할 경제 대책이 10조엔(약 107조7180억원)을 상회하는 재정 조치가 반영됐다고 보도했다.

정부는 일본 각지에서 발생한 태풍·폭우 피해 복구 및 방재 시스템 강화, 차세대 기술 개발지원 등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대규모 재정 정책을 추진한다.

중앙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의 재정 직접지출 7조∼8조엔(약 75조4026억원~86조1744억원), 정부가 각종 사업비를 저금리로 융자하는 재정투융자 3조∼4조엔(약 32조3154억원~43조872억원), 일본 국제협력은행(JBIC)이 기업의 해외 사업을 지원하는 외국환자금 특별회계 지출이 약 1조엔(약 10조7718억원)에 이를 전망이라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르면 이달 5일께 경제 대책을 각의 결정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