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택배기사·콜센터 이용 등 만족도 C등급…신속성 A+등급
2020. 01. 2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6℃

베이징 5.5℃

자카르타 30.8℃

택배기사·콜센터 이용 등 만족도 C등급…신속성 A+등급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1. 18: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원우정청 우체국택배
/아시아투데이 DB
택배기사 서비스 만족도와 콜센터 대기시간 이용 만족도가 각각 C+·C등급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토교통부가 한국표준협회에 의뢰한 ‘2019년도 택배서비스 평가결과’에 따르면 일반택배 분야의 경우 택배기사 만족도 74.6점, 콜센터 대기시간 이용 만족도 71.5점, 배송할 때 고객부재시 물품보관장소 안내 만족도 70.7점을 기록했다.

이들 점수를 A++~E등급에 이르는 15개 등급에 적용하면 C+·C·C등급이다. 고객 대응성도 75.0점으로 C+등급이었다.

반면, 집화·배송의 신속성은 96.3점으로 A+등급을, 사고율은 98.4점으로 A++등급을 기록했다.

이번 평가에서 16개 택배사의 평균 등급은 B+ 수준이었다. 개인거래(C2C), 전자상거래(B2C), 기업거래(B2B) 모두 지난해 대비 평가점수가 향상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택배사별 평가 결과에 대한 피드백 리포트 제공 등을 통해 서비스 품질 향상과 함께 소비자 권리보호, 택배기사 처우 수준 개선을 위한 노력을 계속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평가와 관련해 일반택배 분야에서 우체국택배는 A+등급을, CJ대한통운은 A등급을 받았다. 기업택배 분야에서는 용마로지스와 성화기업택배가 A등급을 받았다.

우체국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A+등급을 받았으며 CJ대한통운의 경우 지난해 B++등급에서 A등급으로 한 단계 상승했다.

성화기업과 용마로지스는 지난해와 같은 등급을 유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