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ㆍ일 정상회담 24일 中서 열릴 듯” -日산케이
2020. 01. 1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6℃

도쿄 2.7℃

베이징 -7.7℃

자카르타 25.4℃

“한ㆍ일 정상회담 24일 中서 열릴 듯” -日산케이

정재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4. 13: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120302380_0_20191203153003608
문재인(오른쪽)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ECP)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10월 말 강제징용 배상판결 이후 급격히 악화한 한·일 관계의 전환점이 될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간의 한·일 정상회담이 24일 중국에서 열릴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한 산케이신문의 3일 보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24일 중국에서 정상회담을 가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23~25일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개최하는 한·중·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일 정상이 따로 만나 회담을 갖는 방안은 꾸준히 논의돼 왔다. 구체적인 시점이 24일로 제시되면서 양국 정상의 공식 만남은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1년 이상 꽉 막힌 한·일 관계는 최근 우리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유예를 결정한 뒤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일본 측은 대(對)한국 수출규제 관련 한·일 협의를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은 지난 달 23일 나고야에서 진행한 회담을 통해 이달 한·중·일 정상회담에서 따로 한·일 정상회담을 갖기 위한 조정을 해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모테기 외무상은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일본과 한국이 논의해야 할 중요한 과제가 있다”며 “회담 조율은 자연스러운 일이며 환경도 갖춰지는 중”이라고 언급하며 성사 가능성에 힘을 실었다.

3일에는 아베 총리가 정부·여당 연락회의에서 이달 15~17일 인도, 23~25일 중국을 방문한다고 전하면서 중국에서는 한·중·일 정상회담은 물론 한국 및 중국과의 개별 정상회담을 조정하고 있다고 직접 확인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