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 미 유엔 안보리 ‘북 인권토의’ 추진에 ‘강력 대응’ 경고
2020. 01. 2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6℃

베이징 5.5℃

자카르타 30.8℃

북, 미 유엔 안보리 ‘북 인권토의’ 추진에 ‘강력 대응’ 경고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2. 05. 08: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 "북 인권상황 회의, 심각한 도발, 강력 대응할 것"
미국, 영·불·독과 '세계 인권의 날'에 '북 인권토의' 추진
유엔 인권위원회, 지난달 북한인권결의안 15년 연속 채택
김성 북한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는 4일(현지시간) 미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에서 추진되는 ‘북한 인권토의’에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은 김 대사가 지난 9월 30일 제74회 유엔총회에서 연설하는 모습./사진=뉴욕 AP=연합뉴스
북한은 4일(현지시간) 미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에서 추진되는 ‘북한 인권토의’에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는 이날 안보리에 보낸 이메일 성명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을 다루는 어떤 회의도 심각한 도발”이라며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김 대사는 “이는 미국의 적대정책에 편드는 것으로 한반도 긴장 완화와 핵 문제 해법을 도와주기는커녕 오히려 훼손하게 될 것”이라며 “안보리가 북한 인권토의를 밀어붙인다면 한반도 상황은 다시 악화할 것”이라고 거듭 경고했다.

12월 안보리 순회의장국인 미국과 영국·프랑스·독일은 세계 인권선언의 날인 12월 10일 북한 인권토의 개최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지난해에도 북한 인권토의를 추진했지만 15개 안보리 이사국 가운데 안건 채택에 필요한 9개국에 1개국이 모자라는 8개국 지지 확보에 그쳐 회의 요청을 철회했다.

이에 따라 2014년부터 매년 개최됐던 안보리 북한 인권토의가 5년 만에 무산됐다.

당시 볼리비아·카자흐스탄 등 일부 비상임 이사국들이 중국·러시아 중심의 ‘반대 전선’에 가세했었다.

현재 10개 비상임 이사국은 독일·벨기에·폴란드·코트디부아르·도미니카공화국·적도기니·인도네시아·쿠웨이트·페루·남아프리카공화국이기 때문에 변수가 없는 한 북한 인권토의가 개최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앞서 유엔 인권담당 제3위원회는 지난달 14일 북한의 인권침해를 비판하고 즉각적인 개선을 촉구하는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는 2005년 이후 15년 연속 채택이었고, 유럽연합(EU) 국가들과 일본·미국·캐나다·호주 등 40여개 회원국이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했지만 우리나라는 참여하지 않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