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트랜시스, 독일 브로제와 미래차 시트 개발 위한 MOU 체결
2020. 01. 1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6℃

도쿄 2.7℃

베이징 -7.7℃

자카르타 25.4℃

현대트랜시스, 독일 브로제와 미래차 시트 개발 위한 MOU 체결

이상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8. 10: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1)현대트랜시스_독일_브로제_전략적_협업_MOU_체결
현대트랜시스와 브로제 간의 미래차 시트 개발을 위한 MOU 체결식에서 여수동 현대트랜시스 대표이사 사장(뒷줄 왼쪽에서 세번째)과 산드로 살리베 브로제그룹 시트사업부 사장(뒷줄 왼쪽에서 네번째) 및 양사 관계자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제공=현대트랜시스
현대트랜시스가 독일 자동차 시트 메커니즘 기업 브로제와 미래 자동차 시트 공동 개발을 위해 전략적 협업에 나선다.

현대트랜시스는 경기 화성 롤링힐스 호텔에서 여수동 현대트랜시스 대표이사 사장과 산드로 살리베 브로제그룹 시트사업부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자율주행차와 전기차 시트 부품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자동차 시트 완제품을 개발·생산하며 다년간 노하우를 쌓아온 현대트랜시스와 시트 메커니즘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한 브로제는 다변화·다기능·고강성·경량화를 요구하는 미래차 시트 신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브로제는 1908년 설립된 독일 자동차 부품 기업으로 차량용 도어·시트·전동모터를 생산하고 있다. 약 80개의 완성차와 40여 개의 부품사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액 기준 글로벌 부품기업 순위에서 39위를 기록했다. 전세계 신차 2대 중 1대에 브로제 부품이 탑재돼있다고 할 정도로 높은 시장 경쟁력을 보유한 기업이다.

모빌리티 시대에 자동차 실내는 휴식·여가·업무·취침 등 모든 일상 생활이 가능한 움직이는 생활 공간으로 변모하게 된다. 따라서 미래차 시트는 ‘사람과 교감하는 지능형 시트’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탑승자의 다양한 상황에 맞춰 자유자재로 이동하고 회전할 수 있으며, 통신기술과 연동해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외부 데이터를 기반으로 온·습도를 제어해 최적의 환경을 구현하는 등 탑승자를 위한 편의·안전 기능이 대폭 추가된다.

이른바 M.E.C.A(Mobility: 이동성, Electrification: 전동화, Connectivity: 연결성, Autonomous Driving: 자율주행)로 요약되는 미래 자동차 산업의 변화에 최적화된 기술을 구현하기 위해 자동차 시트는 다양한 메커니즘 기능들을 확대하는 동시에 단단하면서도 가벼운 구조를 갖춰야만 한다.

이를 위해 양사는 △자율주행 특화 메커니즘 시트(다양한 상황에 따라 자유롭게 회전·이동, 시트 내장형 안전벨트(BIS) 탑재) △스마트 통합제어 시트(첨단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실내 환경을 능동적으로 통합 제어하고 개인별 맞춤편의 제공) △초슬림 경량 시트(연비 증대를 위해 경량화 및 신소재 적용) 개발을 위해 전방위적 협업을 추진한다. 2024년 신기술이 적용된 시트 양산을 목표로 기술협력을 강화하고, 추후 협업범위를 확대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방침이다.

현대트랜시스 측은 “앞으로도 자율주행차 시트와 전동화 파워트레인 분야에서 미래 핵심 기술을 보유한 국내·외 다양한 기업들과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집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