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고위당국자, 북 ICBM용 엔진 시험 가능성에 “동맹과 조율”
2020. 01. 2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4℃

도쿄 10℃

베이징 3.6℃

자카르타 31℃

미 고위당국자, 북 ICBM용 엔진 시험 가능성에 “동맹과 조율”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2. 09. 0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 당국자, 북 '중대한 시험' 발표에 원론적 답변
에스퍼 미 국방 전날 녹화 인터뷰서 "북과 대화 늘 열려있어"
트럼프 "김정은 적대적 방식 행동하면 모든 걸 잃을 것" 경고
북한, 서해위성발사장서
미국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8일(현지시간) 북한이 동창리 미사일발사장으로 불리는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한 데 대해 “동맹 및 파트너들과 긴밀히 조율하고 있다”며 원론적으로 반응했다. 사진은 지난 3월 2일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모습./사진=38 North·DigitalGlobe 제공=연합뉴스
미국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8일(현지시간) 북한이 동창리 미사일발사장으로 불리는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한 데 대해 “동맹 및 파트너들과 긴밀히 조율하고 있다”며 원론적으로 반응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의 발표와 관련 “시험에 대한 보도들을 봤다”면서 이렇게 말했다고 CNN방송이 전했다.

이는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도 불구하고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이어가겠다며 신중한 행보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 에스퍼 미 국방 “북한과 대화 늘 열려있어”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도 이날 방영된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북한과의 대화에 늘 열려있다고 말했다. 다만 에스퍼 장관의 인터뷰는 전날 녹화돼 북한의 ‘중대한 시험’ 발표 전에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에스퍼 장관은 북한의 장거리미사일 및 핵실험 재개 가능성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가정적으로 답변하지 않겠다”며 “대화는 늘 열려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나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우리는 마주 앉고 싶고 협상을 하고 싶고 북한을 비핵화할 수 있는 지점에 도달하고 싶다’고 말해왔다”고 덧붙였다.

에스퍼 장관은 “나의 일은 필요하다면 오늘밤에라도 싸워 이길 준비가 되도록 하는 것이고 지금 높은 수준의 준비태세 상태라고 믿는다”면서 “그러나 나의 두 번째 업무는 외교관들이 (외교를) 할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적대적 방식 행동하면 사실상 모든 것 잃을 것”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적대적 방식의 행동을 할 경우 잃을 것이 너무 많고 사실상 모든 것을 잃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레드라인’이라고 설정한 핵 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단행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한 것으로 해석된다.

북한은 이날(한국시간) “7일 오후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되었다”고 8일 발표했다. 이를 두고 ICBM용 엔진 시험 가능성이 제기돼 북한이 대미압박 수위를 급격히 끌어올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