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종시, 4분기 통합방위협의 개최…지역안보태세 확립·추진방향 논의
2020. 01. 1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4℃

도쿄 2.7℃

베이징 -7.7℃

자카르타 25.4℃

세종시, 4분기 통합방위협의 개최…지역안보태세 확립·추진방향 논의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9. 16: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부청사 불법드론 방어체계 구축, 테러·정탐활동 무력화 시스템 도입 운용
2-시 세종3
세종시청.
세종 이상선 기자 = 세종시가 9일 시청에서 ‘2019년 4분기 통합방위협의회의’를 열고 지역안보태세 확립 및 추진방향을 논의했다.

이번 통합방위협의회에는 이춘희 세종시장과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 최교진 세종교육감, 전성대 32사단장, 상병헌 세종시의회교육안전위원장, 박희용 세종지방경찰청장 등 통합방위협의회 위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협의회는 세종시 통합방위예규 재 발간에 따른 기관장 서명에 이어 정부청사 드론방어체계 구축 추진방안, 올해 통합방위 추진성과 및 내년 추진방향 등 통합방위 관계기관 보고 순으로 진행했다.

특히 정부청사 드론방어체계 구축 추진방안 보고에서는 불법드론에 의한 테러, 정탐활동 등을 무력화 시키는 시스템 도입과 운용인력 배치에 대한 필요성을 논의했다.

정부세종청사 드론방어체계는 공중 또는 외부로부터 드론의 침입·공격이 있을 경우 가동되는 단계별 방어체계로 이날 통합방위협의회에서는 구체적인 추진방안을 토론했다.

이춘희 시장은 “최근 한반도에 군사적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급변하는 안보환경에 대비하고 세종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는 통합방위 관계기관 간 협력체계를 굳건히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이번 통합방위협의회를 통해 세종시의 안보역량을 다지고 민·관·군·경이 함께 지역안보테세를 재확인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