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북·전남도 지역인재에 장학금 교차 수여…영호남 상생 도모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2.9℃

베이징 0℃

자카르타 28.6℃

경북·전남도 지역인재에 장학금 교차 수여…영호남 상생 도모

장영우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9. 1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호남 화합, 사회적 약자 인권보호 등에 공적이 있는 장학생 선발 10명(경북5, 전남 5)
안동 장영우 기자 = 경북도가 김대중 평화센터와 전남도와 합동으로 9일 서울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에서 ‘영호남 상생 장학증서 수여식’을 갖고 10명의 대학생(경북 5·전남 5)에게 각 2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김대중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9주년 기념행사와 연계해 개최한 이날 장학증서 수여식에는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영·호남상생 유공 장학생에게 교차로 장학증서를 전달했으며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한 정계, 시민, 학생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장학생은 시·군과 대학교를 통해 추천을 받았으며 영·호남 화합, 소외계층의 인권보호 및 지역사회 갈등해소에 공적이 있는 자를 최종 선발했다.

이에 따라 도에서는 대학이 추천한 4명과 시·군이 추천한 1명 등 총 5명의 대학생이 장학금을 받았다.

영·호남 상생발전과 미래인재 육성을 위해 조성된 ‘영·호남 상생 장학기금’은 2015년 9월 경북도와 전남도가 각각 1억원씩 (사)김대중평화센터에 기탁한데서 비롯됐으며 올해까지 5회째 이어져 오고 있다.

윤종진 도 행정부지사는 “영·호남 지역갈등은 반드시 풀어 나아가야 할 문제이며 하나 된 대한민국을 위해서 영호남은 상생해 같이 나가야 한다”며 “이번 영호남 상생 장학금 수여가 영호남 소통과 교류를 위한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