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야3당, 10일 예산안 처리…패스트트랙 법안 상정 보류 합의
2020. 01. 2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4℃

도쿄 10℃

베이징 3.6℃

자카르타 31℃

여야3당, 10일 예산안 처리…패스트트랙 법안 상정 보류 합의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9. 13: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209134531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 부터), 문희상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9일 국회 의장실에서 만나고 있다./연합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 교섭단체는 내년도 예산안을 오는 10일 처리하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상정은 보류키로 했다.

이인영 민주당·심재철 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9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하고 이 같은 내용의 국회 정상화 방안을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회동 후 “예산안은 내일 처리하기로 했다”면서 “오전 10시 본회의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지난번 본회의에 올린 안건에 대해 신청한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는 한국당 의원총회를 거쳐 철회한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에 오른 공직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은 상정하지 않고 법제사법위원회를 열어 데이터3법 심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