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동백꽃’ 공효진, 존경스럽다”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8.5℃

베이징 10.7℃

자카르타 26℃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동백꽃’ 공효진, 존경스럽다”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9. 2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손예진, 러블리 미모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배우 손예진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tvN `사랑의 불시착`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랑의불시착`은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특급 장교 리정혁의 절대 극비 러브스토리를 그린 드라마이다.현빈,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 등이 출연하는 `사랑의 불시착`은 12월14일 첫 방송 예정이다.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이 절친 공효진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9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는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제작발표회가 열려 현빈,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 이정효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굴지의 재벌가 윤세리 역의 손예진은 절친 공효진이 출연한 작품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을 재밌게 봤다며 “촬영 중간중간 열심히 봤다”고 말했다.

손예진은 “공효진은 정말 대단한 배우다. 친분이 있는 사이지만, 배우로서 굉장히 존경한다. 이번 ‘동백꽃’에서도 연기가 한층 업그레이드 된 것을 느꼈다. ‘대단하다. 존경한다’고 문자도 보냈다”며 “물론 시청률도 중요하지만 새로운 작품으로 여러분들이 흥미롭게 봐주실 수 있는 작품이 될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가 윤세리(손예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의 절대 극비 로맨스를 그린다.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프로듀사’ ‘푸른 바다의 전설’ 등의 박지은 작가와 ‘굿 와이프’ ‘라이프 온 마스’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을 연출한 이정효 감독이 함께 한다. 오는 14일 오후 9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