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도, IEA 준회원국으로 격상…석유 비축국 될까
2020. 01. 2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6℃

베이징 5.5℃

자카르타 29.2℃

인도, IEA 준회원국으로 격상…석유 비축국 될까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9. 16: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략적 파트너십 신설해 석유 비축 협상 진행
clip20191209160058
IEA 공식 홈페이지에 준회원국(Association countries)으로 등재된 인도./IEA 공식 홈페이지
국제에너지기구(IEA)로부터 준회원국 자격을 인정받은 인도가 석유 수입 경로를 다변화할 발판을 마련했다. 13억 인도를 품은 IEA는 세계 에너지 시장에서 갈수록 떨어지는 점유율을 유지해나갈 수 있게 됐다.

8일 닛케이아시안리뷰에 따르면 IEA는 인도에 준회원국 자격을 부여하고 추후 석유 비축과 관련한 문제들을 협상해 나갈 예정이다. IEA는 5~6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열린 각료 이사 회의에서 석유 비축 의무를 조건으로 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신설하고 이 범주에 인도를 포함시키기로 합의했다.

아시아 3위 경제대국인 인도는 국제적 위상을 높이기 위해 IEA 가입을 목표로 해왔다. 하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단체인 IEA는 OECD 회원국을 가입 요건으로 정하고 있어 OECD 회원국이 아닌 인도는 들어가기가 녹록하지 않은 상황이었다.

이에 IEA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신설하고 인도를 가입시키는 방안을 마련했다. 인도의 합류로 IEA는 전 세계 에너지 시장에서 영향력을 공고히 지켜나갈 수 있을 전망이다. 1974년 제1차 석유파동 직후 설립된 IEA는 비상 시 석유 공급을 확대해 국제 유가를 안정시키는 역할을 하며 에너지 안보와 안정을 도모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인도네시아·브라질 등 여러 국가가 가입 의향을 보이지 않아 그 위상이 점차 낮아지는 추세다.

IEA 30개 회원국의 전 세계 에너지 소비 점유율은 지난해 기준 40%이며 2040년에는 30%로 내려앉을 가능성이 높다. IEA는 인도의 가입으로 40%의 에너지 소비 점유율을 지킬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본다.

인도가 IEA 내에서 어떤 권리와 의무를 행사할지는 협의되지 않았지만 주요 의제는 석유 비축 의무의 부과 여부다. IEA는 석유공급 위기에 대비해 각국 정부가 언제든지 접근할 수 있는 90일치 원유를 비축하도록 하고 있다. 닛케이는 인도가 석유 비축 의무 조건을 받아들이면 국제 유가 안정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인도의 IEA 가입은 인도가 증가하는 에너지 수요를 맞추기 위해 러시아 등 새로운 공급처를 찾고 있는 가운데 성사됐다. 현재 인도는 석유의 80% 가량을 수입하고 있으며 대부분이 중동산이다. 하지만 미국의 이란 제재로 중동의 지정학적 긴장이 고조되면서 수입 경로의 다변화를 꾀해야 할 입장이다.

IEA는 인도의 에너지 소비량이 2000년 이후 2배 증가했다며 인도를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시장으로 평가했다. 인도의 현대화 및 ‘모디노믹스(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추진하는 경제 정책)’에 따른 제조업 확장을 위해서는 에너지 공급이 중요하다며 13억 인구의 복지와 삶의 질을 향상하기 위해서는 전기 없이 생활하는 1억6800만명의 사람들이 우선시돼야 한다고 IEA는 조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