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號 1년’ 경제 활력 힘썼지만 성적은 낙제… 혁신성장 이끌어 낼까
2020. 01. 1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2℃

도쿄 1.9℃

베이징 -7.7℃

자카르타 27.4℃

‘홍남기號 1년’ 경제 활력 힘썼지만 성적은 낙제… 혁신성장 이끌어 낼까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9. 17: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남기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차 혁신성장 전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제공=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취임 1주년을 맞았다. 경제활력을 최우선 과제로 문재인 정부의 2기 경제팀을 진두지휘한 홍 부총리는 대내외 악조건 속에서도 혁신성장과 규제개혁에 박차를 가했다. 지난 1년간 100차례 넘는 장관급 회의를 주재하는 등 부처 간 소통과 정책적 조율에서는 나름 성과를 냈다는 평가다. 다만 올해 성장률이 2% 안팎에 그칠 것으로 전망되는 등 경제 성적표는 기대에 못 미쳤다.

홍 부총리는 취임 후 올해 경제정책 방향을 발표하면서 경제활력을 높이는데 올인하겠다고 했다. 당시 한국 경제는 미·중 무역전쟁과 최저임금 인상 등 대내외적으로 악재가 산적한 상황이었다.

이에 홍 부총리는 공식·비공식적으로 100차례 이상 장관급 회의를 열며 소통을 돌파구로 삼았다. 기존 경제관계장관회의의 이름을 경제활력대책회의로 바꿔단 뒤 지난달까지 26차례 주재했고, 혁신성장전략회의 5차례, 일본이 수출규제를 시작한 이후에는 관련 대응회의를 20여차례 열었다. 이와 함께 경제관계장관들이 모여 현안을 조율하는 녹실회의와 옛 서별관회의 격인 현안조정회의 등 비공개 회의를 50여차례 진행했다.

이같은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최저임금 시행령 수정, 버스 파업 사태, 분양가 상한제, 국민연금 주주권행사 가이드라인 등을 무리 없이 조율하며 1기 경제팀과는 달리 청와대를 비롯한 부처간 불협화음을 잘 해소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다만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2.0%에 머물 것으로 전망되는 등 경제 성적표는 낙제 수준을 면치 못했다. 수출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1월까지 12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지속했고, 설비투자도 12개월(지난해 11월~올해 10월) 연속 줄어들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우리 실물경제를 9개월 연속 부진이라고 판단했다.

취임 2년차에는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혁신성장을 얼마나 이끌어 낼 수 있을지가 관건으로 보인다. 정부가 혁신성장을 위해 처음 내놓은 미래차·드론·재생에너지·인공지능·핀테크·스마트시티·스마트팜·스마트공장 등 8대 핵심 선도사업 전략은 아직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홍 부총리는 취임사에서 “곳곳에 위치한 첨예한 이해관계를 조정하지 못하면 우리 경제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고 말한 바 있다.

차량호출서비스 ‘타다’를 둘러싼 갈등처럼 혁신성장의 성공은 이해당사자간 충돌을 해결하는 것이 큰 숙제다. 홍 부총리가 남은 임기동안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고 혁신성장을 정상궤도에 올려놓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