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용인시, 석성산 봉수터 인근서 봉수군 건물터 발견
2020. 01. 1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6℃

도쿄 2.7℃

베이징 -7.7℃

자카르타 25.4℃

용인시, 석성산 봉수터 인근서 봉수군 건물터 발견

홍화표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9. 17: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석성산 봉수군
석성산 봉수 건물터 발굴조사에서 발견된 봉수군이 거주하던 시설의 흔적./제공=용인시
용인 홍화표 기자 = 경기 용인시는 처인구 포곡읍 마성리 산78-1번지 일원 석성산 봉수 건물터 발굴조사에서 구들·우물 등 봉수군이 거주하던 시설의 흔적을 찾았다고 9일 밝혔다.

이 건물터는 지난해 시가 발굴 조사했던 봉수·건물터(연료창고)와는 50m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봉수군(烽燧軍)이란 봉화 올리는 일을 맡아보는 군사를 말한다.

시는 이번 발굴조사에서 봉수군의 거주 건물 조성을 위해 40~60㎝, 10~20㎝ 석재를 4~6단으로 반듯한 면을 밖으로 놓아 정연하게 쌓은 석축을 확인했다. 건물은 정면 2칸, 측면 1칸의 규모로, 내부엔 아궁이와 온돌 기능의 고래시설 3열 등 구들이 잘 남아있어 봉수를 관리하던 봉수군이 거주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선조실록에 따르면 용인과 양지 사이의 요충지인 석성(石城)을 수축하고 중들을 모집해 ‘방옥을 짓게 하였다(蓋造房屋)’는 기록이 나와 있다. 용인시는 이 건물터에 이 무렵 석성산 봉수를 관리하던 봉수군이 거주한 건물이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또 세종실록지리지의 용인현 관련 기록에 따르면, 석성 내에 작은 우물이 있다고 나오는데 기존에 알려진 우물 1기와 별개로 이번 조사에서 우물 1기를 추가로 확인했다.

앞서 시는 지난해 2차례의 석성산 봉수터 발굴조사에서 연기를 피우는 아궁이와 굴뚝시설인 연조 5기, 방호벽과 건물터(연료창고) 등을 확인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연조 주변 건물터 내부에 온돌 대신 목탄이 발견되면서 시는 연료창고로 사용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관련해 시는 지난 5월 봉수군이 거주하던 시설에 대한 학술적 규명을 위해 건물터 일원 462㎡의 시굴조사(사전조사)에서 구들시설을 포함한 건물터와 적심, 초석 등을 확인했다. 이에 용인시는 문화재청에 비지정 매장문화재 긴급발굴조사 사업을 신청, 지난 11월 국비1억원을 지원받아 정밀 발굴조사에 착수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발굴조사를 통해 석성산 봉수대가 조선시대 봉수대의 군사적 역할과 역사적 가치를 입증한 것으로 보고 문화재로 지정되도록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