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올해 금융권 키워드는 ‘혁신’…치열해진 디지털·글로벌 경쟁
2020. 01. 27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4.6℃

베이징 0℃

자카르타 29.4℃

올해 금융권 키워드는 ‘혁신’…치열해진 디지털·글로벌 경쟁

최정아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0.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한 동남아 공략
KB 알뜰폰 사업 진출
하나 글로벌 결제 서비스
우리 지주사 전환 첫해
basic_2018
올해 4대 금융지주사들의 키워드는 ‘혁신 경쟁’이었다. 치열해지는 디지털 경쟁에 너도나도 ‘차별화된 혁신’을 내세우는 한편, 새로운 먹거리 시장 확보를 위해 글로벌 영토 확장에 적극 나섰다. KB금융지주는 알뜰폰 시장에 뛰어들었고, 하나금융지주는 국내 최초로 글로벌 디지털 결제서비스(GLN)를 출시해 눈길을 끌었다. 신한금융지주는 은행을 중심으로 베트남·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했다. 우리금융지주는 올해 지주사 전환 첫해를 맞았다. 부동산신탁·자산운용사 인수로 비은행 부문을 강화해 지주사 진용을 갖추는 데 성공했다는 평이다.

다만 우리은행과 KEB하나은행은 대규모 원금손실 우려를 빚은 ‘파생결합펀드(DLF) 불완전판매 논란’으로 하반기 이슈몰이를 했다. 두 은행은 영업성과 평가 시스템 개선을 포함한 후속대책을 발표했지만, 금융당국이 최고경영자(CEO)를 포함한 경영진 중징계 여부를 논의하고 있어 내년에도 논란의 불씨가 꺼지지 않을 전망이다.

◇리딩뱅크 수성한 신한금융…동남아에서도 1위 넘본다
올해 리딩뱅크를 굳건히 지킨 신한금융은 동남아 시장에서도 수성하기 위해 광폭행보를 보였다. 신한금융의 글로벌 부문 수익은 3분기 기준 2921억원으로, 전년 실적을 또다시 갈아 치울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베트남 시장에서 신한금융의 지위는 ‘넘사벽’이다. 현지 외국계 은행 가운데 1위로 올라섰다. 3분기 기준 943억원 순익을 내며 지난해 연간 실적(800여억원)을 이미 뛰어넘었다. 호실적 배경에는 철저한 현지화 전략이 있었다는 분석이다. 이미 3년 전 핀테크 육성 프로그램인 ‘퓨쳐스랩’을 베트남에 수출하며 현지 맞춤형 디지털 전략을 펼쳤다. 지난 9월엔 인도네시아에도 퓨쳐스랩 2호점을 오픈했다.

◇ 알뜰폰 사업 뛰어든 KB금융…리딩뱅크 탈환은 과제
KB금융 핵심 자회사인 국민은행은 ‘알뜰폰’ 시장에 뛰어들며 눈길을 끌었다. 지난 10월 본격 출시된 통신·금융 융합서비스 ‘리브M(Liiv M)’는 통신비를 대폭 절감할 수 있는 ‘가격이 혁신’인 상품이다. 월 1만원도 안 되는 가격에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강점이다. 국민은행은 할인 혜택을 무기로 가입자 100만을 확보한다는 공격적인 목표도 세웠다. 다만, 신한금융에 뺏긴 리딩뱅크 탈환은 과제다. KB금융은 올 3분기 2조7781억원의 당기순익을 올렸다. 일회성 비용을 감안하더라도 신한금융(2조8960억원)에 비해 1000억원 이상 차이가 나는 수치다. 비은행 부문과 글로벌 실적을 끌어 올려야 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하나금융, 글로벌 결제 서비스 GLN 출시
하나금융은 올해 핵심 경영키워드인 ‘글로벌과 디지털’을 합친 사업을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해외 어디서든 간편하게 결제가능한 디지털 서비스 ‘GLN’을 내놓았다. GLN은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이 4년 동안 준비한 야심작으로, ‘한국판 비자’로 성장시키는 것이 목표다. 올해 대만·태국 등에서 서비스를 오픈한 데 이어, 인도네시아, 중국,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국가를 중심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하지만 DLF논란이 시들지 않고 있다는 점은 과제로 남아있다. 특히 하나은행은 DLF 내부문건 삭제 의혹과 상장지수증권(ETN) 불완전판매 등 악재가 겹친 상황이다.

◇지주사 전환 첫해 맞은 우리금융
우리금융은 올해 지주사 전환 첫해를 맞았다. 자산운용·부동산신탁사 등을 연이어 인수하며 지주사 진용을 갖추는 한편, 우리카드를 지주로 편입하는 과정에서 주가를 억누르던 오버행(대기 물량 부담) 이슈도 모두 털어냈다. 우리금융은 내년에도 ‘마지막 퍼즐’인 대형 증권·보험사 M&A를 위한 행보를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하반기 이슈 블랙홀이었던 DLF 논란은 성과평가제도(KPI)를 전면 개편하는 혁신방안을 발표하며 일단락됐다. 하지만 하나은행과 함께 금융당국 제재심의위원회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만큼, 향후 DLF논란이 경영진 중징계로 마무리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