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4+1’ 예산안 수정안 본회의 통과…한국당 강력 반발(상보)
2020. 01. 1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6℃

도쿄 2.7℃

베이징 -7.7℃

자카르타 25.4℃

‘4+1’ 예산안 수정안 본회의 통과…한국당 강력 반발(상보)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0. 21: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부 의견 발표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예산안 처리에 앞서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정부 의견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에서 마련한 내년도 예산안 수정안이 1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여야는 이날 본회의를 열어 재석 162명 중 찬성 156명, 반대 3명, 기권 3명으로 내년도 예산안을 가결 처리했다.

수정안은 513조5000억원 규모의 정부 원안에서 1조2000억원을 삭감한 총 512조3000억원규모다. 4조8000억원 가량 증액되고 6조원 가량이 감액됐다.

이날 본회의에는 여당인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평화당, 대안신당(가칭), 무소속 의원들만 투표에 참여했다.

4조원대 삭감을 요구해왔던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본회의장에 입장해 예산안의 상정과 토론 종결에 대한 강력 반발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문희상은 사퇴하라” “아들 공천” “대가 공천” 등의 구호를 외치며 물러서지 않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