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민주당 전 최고위원 10시간30분 조사…‘김기현 첩보’ 생성 경위 등 추적
2020. 04.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12.6℃

베이징 12.9℃

자카르타 29.4℃

검찰, 민주당 전 최고위원 10시간30분 조사…‘김기현 첩보’ 생성 경위 등 추적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1. 08: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기현 첩보' 관련 검찰 소환된 임동호 전 최고위원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전 최고위원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수사와 관련, 지난 1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전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소환해 조사하면서,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상황을 확인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1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전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30분께까지 약 10시간30분 동안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임 전 최고위원을 상대로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를 접한 사실이 있는지,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 과정은 어땠는지 등을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 지역에서 오랫동안 활동해온 여권 정치인인 임 전 최고위원은 2012년·2016년 국회의원 선거와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에서 송철호 현 울산시장과 경쟁한 인물이다. 검찰은 그가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의 내막을 누구보다 잘 아는 인물일 것으로 보고 있다.

그간 일부 언론 보도를 통해 임 전 최고위원은 2017년 10~11월 민주당 비공개 최고위원 회의에 김 전 시장 동생 관련 비위 의혹 문건을 돌렸다는 의혹을 받았다. 그러나 이날 검찰 출석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그는 “누구라도 그런 문건이 있으면 제게 알려달라”며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선을 그었다.

또 “선거를 하면 이런저런 제보가 들어오고 상대방 후보의 약점을 잡으려고 전략을 펼치기도 하지만 청와대에서 (수사를) 하명했다거나 하는 것들은 현실적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후에도 그는 “보도된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충분히 소명했다”며 “(검찰이) 최근 청와대나 당으로부터 연락받은 적이 있냐고도 물어서 그런 적이 없다고 대답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앞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김 전 시장 관련 의혹을 처음 제보한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과 첩보 문건을 작성한 문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 등을 차례로 소환해 조사하는 등 김 전 시장 관련 첩보의 생성 경위를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향후에도 임 전 최고위원 이외에 다른 울산지역 정치인들이나 당시 수사를 맡았던 경찰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를 이어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