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0월 시중에 풀린 돈 2874.3조원…전년比 7.5%↑
2020. 01. 2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4℃

도쿄 7.4℃

베이징 3.6℃

자카르타 30.2℃

10월 시중에 풀린 돈 2874.3조원…전년比 7.5%↑

임초롱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11.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목 없음
내년부터 시행되는 예대율 규제로 금융기관들이 예금유치에 공을 들이면서 지난 10월 시중에 풀린 통화량도 증가세가 확대 지속됐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10월 중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지난 10월 광의통화(M2)는 2874조3000억원(평잔·계절조정계열 기준)으로 전년동월대비 7.5% 증가했다. 2017년 이후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6월부터 1년 넘게 6%대 증가율을 유지하다가 9월부터 7%대 증가율로 올라섰다.

M2는 현금과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을 포함하는 협의통화(M1)에 머니마켓펀드(MMF), 2년 미만 정기예적금, 수익증권 등까지 포함하는 통화지표다. 언제든 현금화가 가능하며 시중에 돈이 얼마나 많이 풀렸는지를 가늠할 수 있는 지표로 취급된다.

한은 관계자는 “예대율 규제에 대비한 예금취급기관의 예금유치 노력과 기업의 회사채 조달자금 예치 등으로 가계와 기업부문 모두 늘었다”고 설명했다.

예대율 규제는 예수금 대비 대출금을 나타낸 것으로, 정부는 내년부터 가계대출의 위험 가중치를 15%포인트 올리고 기업대출 위험 가중치는 15%포인트 내려주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금융기관들은 예치금을 유치하는 한편 기업대출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경제주체별로 보면 가계 및 비영리단체가 전월대비 8조1000억원, 기업과 기타금융기관이 각각 6조3000억원씩 증가했다. 기타부문도 5조2000억원 늘었다.

금융상품별로는 2년 미만 정기예적금과 MMF가 각각 11조2000억원, 6조4000억원씩 늘었다.

10월 협의통화(M1)는 전년동월대비 5.3% 늘어난 889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금융기관유동성(Lf)은 8.3% 증가한 4075조6000억원이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