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국, 2006년부터 센카쿠 진입 계획” 中전직 지휘관, 日언론에 증언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8℃

도쿄 7.7℃

베이징 3.6℃

자카르타 26.2℃

“중국, 2006년부터 센카쿠 진입 계획” 中전직 지휘관, 日언론에 증언

정재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30. 11: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KR20190928053400073_01_i_20190928200305285
센카쿠 열도 모습. /교도=연합뉴스
중국이 지도부 차원에서 2006년부터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영해 침범을 계획했고 약 2년 뒤인 2008년 말 실천에 옮겼다는 주장이 나와 파문이 예상된다.

30일 교도통신은 현재 상하이시의 중국태평양학회 해양안전연구센터에서 근무하는 전직 중국 관공선 지휘관이 2008년 12월 8일 자신의 첫 센카쿠 영해 진입은 중국 지도부의 지시에 따른 행동이었다는 증언을 내놓았다고 전했다.

이 지휘관의 증언에 따르면 중국 지도부 지시를 받은 국무원이 2006년 7월 동중국해의 권익 보호를 위한 정기 순찰을 승인하면서 센카쿠 영해 진입 준비가 시작됐다. 이어 2008년 6월 일본 순시선과 대만 어선이 센카쿠 영해 내에서 충돌해 대만 어선이 침몰하자 센카쿠 영해 진입 계획이 본격화했다는 것이다.

교도통신과 인터뷰한 전직 지휘관은 일본 영해 진입에 따른 외교적 영향을 내부적으로 논의했으나 최종적으로는 “베이징의 명령을 따랐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