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어린이 교통사고 취약구역 실태조사…권익위, 시설 개선 요청
2020. 02. 2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4℃

도쿄 2.8℃

베이징 1℃

자카르타 25.6℃

어린이 교통사고 취약구역 실태조사…권익위, 시설 개선 요청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5. 17: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권익위 로고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가 자주 일어나는 보호구역 밖의 시설 개선이 이뤄진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 취약지점 개선 방안을 마련해 관련 기관에 이행 협조를 요청했다.

국민권익위는 15일 보호구역 밖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 744곳 중복지점에 대한 최근 3년간 조사한 결과에 따라 33곳 취약지점과 112곳 시설물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의 89.9%가 보호구역 밖에서 일어났다.

개선 시설물로는 노면표시 21곳(18.8%)과 안전표지 14곳(12.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과속방지턱과 신호기 각 13곳(11.6%), 횡단보도·불법주정차 단속 각 9곳(8.0%), 무단횡단 금지시설·구조개선 각 7곳(6.3%), 과속단속장비·미끄럼방지 4곳(3.6%), 시선유도봉 3곳(2.7%) 등에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왔다.

또 권익위는 최근 5년 간 역주행 교통사고가 중복된 지점 105곳에 대해서도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해 30여 곳의 88개 시설물을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개선 시설물은 노면 표시가 31곳(35.2%)으로 가장 많았고 안전표지 19곳(21.6%), 시선 유도봉 7곳(8.0%), 과속방지턱·무단횡단과 금지시설 각 5곳(5.7%)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교통사고의 원인을 면밀히 분석해 관계기관과 적극적인 개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