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방부-강원도, 제1회 상생발전협의회 개최…“접경지 경제 살린다”
2020. 02.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8℃

도쿄 5.9℃

베이징 1.5℃

자카르타 27.8℃

국방부-강원도, 제1회 상생발전협의회 개최…“접경지 경제 살린다”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6. 14: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군 유휴부지 활용·군사규제 개선 등 논의
국방부-강원도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 세번째)과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지난해 12월 17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방부-강원도 접경지역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식에서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
국방부는 강원도청에서 강원도 접경지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제1회 상생발전협의회’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국방부-강원도 상생발전협의회는 지난해 12월 17일 국방부장관과 강원도지사, 강원도 접경지역 5개 군수가 함께 체결한 상생발전업무협약(MOU)에 따라 처음 실시됐다.

협의회에는 국방부 군사시설기획관과 강원도 평화지역발전본부장을 공동 대표로 접경지역 5개 군 부군수 및 부사단장 등이 참석했다.

토의에서는 상생발전협의회 운영계획과 군 유휴부지 활용, 군사규제 개선 및 완화 등 강원도와 접경지역 5개 군의 지역 현안이 논의됐다.

지역 현안에 대해서는 군사규제 완화에 대해 군 작전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불필요한 규제는 적극 완화하고 주민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군 유휴부지는 지자체 사업계획의 공공성 또는 공익성이 확보되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정보 제공과 매각 교환 등 부지 제공 방안에 대해 협의를 계속하기로 협의했다.

김성호 강원도 행정부지사는 “(협의회의) 정례적 운영을 통해 국방부와 강원도 그리고 평화지역 5개 군이 군과 관련된 현안 해결과 지역 사회 경제 발전 기여 방안을 동시에 모색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길성 국방부 군사시설기획관은 “강원도에서 제기한 건의사항이 향후 정책적·제도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며 “협의에서 미진했던 사항들은 빠른 시일 내 추가 조치 가능 사항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