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형준, 사퇴 요구에 “통합만 되면 뒤주에도 들어가”
2020. 02.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6℃

도쿄 10℃

베이징 8.7℃

자카르타 30.2℃

박형준, 사퇴 요구에 “통합만 되면 뒤주에도 들어가”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7.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
중도·보수통합을 목표로 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이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위원회 3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위원장은 17일 자신을 향한 새로운보수당의 사퇴 요구에 대해 “그 어떤 주장도 할 수 있고 요구도 있을 수 있는데 혁통위는 뚜벅뚜벅 갈 것”이라며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통합만 된다면 사퇴뿐 아니라 뒤주에도 들어갈 수 있다”고 밝혔다.

전날(16일) 새보수당 공동대표인 지상욱 수석대변인은 새보수당의 ‘자유한국당과의 별도 협의체’ 요구와 관련한 박 위원장의 발언을 두고 논평을 통해 “박 위원장은 한나라당 대변인이냐”며 사퇴를 요구했다.

박 위원장은 “제가 개인적인 정치적 이득을 얻고자 하는 일도 아니고 나라를 바로 잡자는 취지에서 뛰어든 것인데, 이것을 흔히 있는 정치적 공방처럼 하는 것은 바람직스럽지 않다”고 했다.

그는 “정당 간 협의를 반대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마치 한국당과 새보수당만의 통합인 것처럼 되고 혁통위를 약화시키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통합은 격동을 일으키고 파열음이 나는 것이 정상”이라며 “겪어야 할 진통 중에 하나”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우리공화당과 통합 논의가 진행 중인가’라는 질문에 “이야기하고 있지 않다”며 “우선 6원칙에 합의하는 세력이 먼저 통합을 한 이후 연대를 논의하든, 통합을 또 추진하든지 하는 것이 다음 과제”라며 우리공화당의 혁통위 참여 가능성을 낮게 봤다.

이어 오는 19일 귀국하는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에 대해서는 “안 전 의원의 기고문 내용을 보면 지금 우리가 추구하고자 하는 것과 전혀 다름이 없다”며 “과거에 안 전 의원을 도왔던 많은 사람이 통합 신당을 해야 한다는 의견을 가지고 있다. 우리가 통합 신당을 제창하면 그런 분들이 함께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