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남도, 데이터 기반 행정 실현 ‘빅데이터 협의회’ 개최
2020. 02. 21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2℃

도쿄 11.6℃

베이징 8.3℃

자카르타 31.4℃

경남도, 데이터 기반 행정 실현 ‘빅데이터 협의회’ 개최

박현섭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7. 1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관기관 공동 대응 과제 논의
창원 박현섭 기자 = 경남도가 17일 도청에서 박일웅 도 기획조정실장, 15개 기관 빅데이터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데이터기반 행정실현을 위한 ‘빅데이터 협의회’를 개최했다.

도가 구축 중인 ‘빅데이터 허브 플랫폼’의 효율적인 운용 및 활용 방안에 대한 전문가 의견 수렴과 최근 데이터3법 개정으로 데이터 활용이 확대될 것에 대비한 데이터 수집·관리 방안 등에 대한 논의의 시간으로 진행됐다.

‘빅데이터 협의회’는 15개 기관(행정기관 5, 공공기관 4, 대학 3, 도 출연기관 2, 민간기업 1)의 데이터 전문가로 구성돼 데이터기반 행정 추진 빅데이터 과제 발굴과 공동 추진을 목적으로 한 협의체이다.

‘빅데이터 허브 플랫폼’은 도와 시·군 및 산하 공공기관에서 생산되는 공공데이터를 한곳으로 집중시켜 분석·활용하고 민간에게 적극 개방하기 위한 시스템으로 지난 달 24일 착수보고회를 개최하여 현재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경남도 빅데이터 활용에 관한 5개년 기본계획’ 수립 방향에 대한 활발한 논의와 경남도는 2021년부터 2025년까지를 5개년 기간으로 정하고 △빅데이터 활용 기본 목표와 추진방향 △민간 활용 및 산업육성 △개인정보 보호 △AI행정을 통한 스마트 경남 구현 등의 내용으로 기본계획을 올해 안에 수립하여 내년부터는 사업을 본격적으로 단계를 밟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데이터3법의 개정에 따른 ‘관련법령 개정에 대한 의의와 기대효과 데이터 산업육성 방안에 대한 지자체와 기관별 역할’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는 시간이 마련됐고 데이터3법 개정은 향후 하위법령과 관련 지침마련의 절차가 남아있는 상태다.

박일웅 도 기획조정실장은 “빅데이터 협의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적극 반영하여 치밀하게 계획을 수립하고 빅데이터 플랫폼을 본격적으로 활용해 과학적 근거가 있는 최적의 결과 도출로 도정 혁신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