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해찬, 원행스님 만나 “남북민간 교류 활성화 적극 노력”
2020. 02.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8℃

도쿄 5.9℃

베이징 1.5℃

자카르타 27.8℃

이해찬, 원행스님 만나 “남북민간 교류 활성화 적극 노력”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7. 12: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행 스님과 악수하는 이해찬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7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를 예방하여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조계종 총무원장인 원행스님을 만나 남북 민간교류 활성화를 위한 정부와 종교계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를 찾아 “(총무원장이) 신년사에서 남북 민간교류를 활발하게 하겠다는 좋은 말씀을 하셨다”며 “정부에서도 올해는 금강산 관광부터 시작해서 유엔 제재 대상이 아닌 부분들을 적극적으로 하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행스님은 이에 “정부·여당에서 하는 일이 옳은 일이고 해야 할 일이니까 적극적으로 도우려 생각하고 있다”고 답한 데 이어 “신계사 템플스테이 문제 등에도 많은 도움을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이 대표는 또 “지난해 여러 가지 중요한 법률들이 많이 통과됐다”며 “굉장히 어려웠는데 인내심을 가지고 했다. 무엇보다도 여러 민생법안이 많이 통과됐다”고 전했다.

원행스님은 4·15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이 인재로 영입한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 출신의 김병주 전 육군 대장을 언급, “김병주 대장은 지난해에 불자 대상을 받았다”며 “영입해줘서 고맙다. 앞으로 불교계와 관계된 분들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 대표는 “그분이 무관이긴 한데 굉장히 사고가 유연하고 외교관 같다”며 “한미연합사령부에서 오래 일해서 그렇다. 좋은 분을 저희가 영입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원행스님에게 보이차를 선물했고, 원행스님은 이 대표에 무형문화재 백산 김정옥 선생이 만든 도자기를 선물했다고 조계종 측은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