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성친화도시, 전국 92개로 확대된다
2020. 02. 2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8℃

베이징 7.4℃

자카르타 29.2℃

여성친화도시, 전국 92개로 확대된다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7. 12: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가부, 2019년 심사에 따른 신규지정 10개소, 재지정 4개소와 협약 체결
여성가족부 로고
여성가족부는 마을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평등한 정책 추진을 약속하는 ‘여성친화도시’가 전국 92개소로 늘어난다고 17일 밝혔다.

여가부는 2009년부터 지역정책과 발전과정에 여성과 남성이 평등하게 참여하고 여성 일자리, 돌봄 및 안전 정책을 중점 추진하는 기초 지자체를 여성친화도시로 지정하고 있으며, 5년마다 단계별 재지정 심사를 하고 있다. 여성친화도시는 2009년 2개로 시작해 2013년 50개로 늘어났으며 작년 92개로 증가하고 있다.

여가부는 1월20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소재 포스트타워에서, 올해 신규로 지정된 10개 지자체와 재지정된 4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여성친화도시 조성 협약을 맺고, 지난해 우수도시 3곳을 시상한다.

이날 행사는 관련 지자체 단체장 및 여성친화도시 조성협의체 회원, 지역 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며, 협약서 서명과 지자체별 여성친화도시 중점 사업 소개도 진행된다.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된 지자체는 행정 내부와 각종 위원회의 여성 대표성을 높이고 시민참여단을 운영하는 등 성평등한 사회 기반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지역 여성의 경제·사회활동 참여 확대, 안전한 마을 만들기, 가족친화 환경 조성 등 다양한 특화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신규지정된 지자체는 강원 삼척시·춘천시, 경북 김천시, 대구 달성군, 서울 관악구·금천구, 전남 영암군, 전북 고창군, 충남 공주시·예산군 등 10 곳이며 각 지자체가 수립한 ‘여성친화도시 조성 계획’에 따라 향후 5년 간 1단계 도시로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서울 관악구는 청년·여성 등 주민 의견과 지역 특성을 반영해, 성평등한 창업 환경 조성, 여성 1인 가구 돌봄망 조성 사업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전북 고창군은 의사결정 과정에 ‘남녀 동수 참여’를 목표로, 귀농·귀촌 인구의 안전한 주거환경 조성과 여성 농업인의 경제활동 참여 확대 등 ‘농촌형 여성친화도시 모델’을 만들어 갈 예정이다.

충남 공주시는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과 함께 여성의 취·창업 지원, 동아리 활동, 돌봄을 한 곳에서 해결할 수 있는 여성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경기 고양시, 부산 금정구, 충남 홍성군, 충북 제천시 등 4개의 지자체는 사업 성과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한 심사를 거쳐 ‘여성친화도시 2단계 도시’로 재지정됐다.

2단계 도시는 시민참여단과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시(市) 청사 내 여성 활동 공간을 조성(고양시)하거나, ‘여성친화 약속기업’(금정구) 등을 운영해 여성친화적 환경 조성을 추진하였고, 여성 마을지도자 확대(홍성군)와 여성친화마을 조성(제천시) 등 새로운 추진계획을 세워 적절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여성친화도시 조성 우수 기관으로 대구 수성구가 대통령 표창을, 경기 부천시와 서울 서대문구가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한다.

대구 수성구(2012년 지정, 2017년 재지정)는 ‘수성여성클럽’을 확대 추진해 지역 특화 여성일자리 창출에 기여했으며, 다른 여성친화도시의 본보기로 자리 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경기 부천시(2015년 지정)는 민관 협력기구인 ’부천에꿈(aequum: 평등)‘을 구성하고 안정적인 활동 기반을 조성하여 마을 사업의 실행 주체로 성장시키는 등 민관협력의 성공적인 사례를 제시했다.

서울 서대문구(2012년 지정, 2017년 재지정)는 지역 특성과 주민 의견을 반영하여 여성 독립운동가에 관한 테마길 ‘여기로(여성에 대한 기억을 담고 있는 길)’를 조성하고 주민해설사 양성 등 여성친화도시 조성에 주민 참여를 강화했다.

여가부는 지역 주민이 주도적으로 기획부터 실행까지 참여하는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운영을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 시민참여단 협의회를 구성하고 운영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정옥 여가부장관은 “여성친화도시는 지역 주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남녀노소 모든 지역 주민이 행복한 포용사회를 실현하겠다는 지자체의 주민에 대한 약속”이라고 강조하며, “여가부는 여성친화도시가 계획하는 생활밀착형 성평등 정책이 지역 주민 삶에 뿌리 내리고 더 많은 지자체로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