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굳은 표정’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파기환송심 4차 공판 출석… 질의에 ‘묵묵부답’
2020. 02.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8.2℃

베이징 3.6℃

자카르타 29℃

‘굳은 표정’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파기환송심 4차 공판 출석… 질의에 ‘묵묵부답’

문누리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7. 15: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00117_133258379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가운데)이 17일 오후1시30분께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 도착, 파기환송심 4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문누리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개명 후 최서원)에게 뇌물을 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4차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고등법원에 출석했다.

이날 공판은 지난해 12월6일 3차 공판 진행 후 40여일만에 열리는 공판으로,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2시5분부터 뇌물공여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과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 박상진 전 삼성전자 사장, 황성수 전 삼성전자 전무 등 삼성 관계자 5명에 대한 파기환송심 4차 공판기일을 진행한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1시30분께 검은색 카니발 차량을 타고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고등법원에 모습을 드러냈다. 검은색 양복에 회색 넥타이를 맨 이 부회장은 최근 진행된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출범 준비, 손경식 CJ그룹 회장 증인 불출석 등 재판 관련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인 채 법원으로 들어갔다.

이번 재판의 경우 당초 손 회장이 증언으로 나서 이 부회장의 뇌물 혐의에 대해 수동적 성격을 증언해줄 것으로 예상됐었다. 이 부회장 사촌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외삼촌인 손 회장은 지난해 11월 말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한·아세안 CEO 써밋’ 행사 현장에서 재판부에서 증인으로 부른다면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앞서 손 회장은 2018년 1월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사건 1심에 출석, “청와대에서 대통령의 뜻이라고 전하며 이미경 CJ 부회장을 퇴진시키라는 압박을 받았다”는 내용을 증언하기도 했다.

하지만 손 회장이 갑자기 지난 14일 일본 출장 일정 등을 이유로 재판부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 재판 불참을 선언했다. 이에 이날 재판에서 이 부회장 측은 삼성의 준법경영안 제출 등 준법경영 방안을 강조하며 이른바 ‘작량감경’ 전략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비리척결 시스템 마련에 관한 삼성 측의 노력을 보여줌으로써 재판장 재량으로 형량을 깎아주는 데 초점을 맞추는 방식이다.

정준영 부장판사는 지난해 12월6일 열린 3차 공판에서 실효적인 준법감시제 마련을 요구한 바 있다. 또 앞서 작년 10월25일 1차 공판에서 “이 사건과 같은 범죄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실효적인 기업 내부 준법감시제도가 필요하다”면서 “몇 가지가 해결되지 않으면 삼성그룹이 또 다시 범죄를 저지르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 못한다”고 말했다.

이에 삼성은 지난 9일 김지형 전 대법관(법무법인 지평 대표변호사)를 위원장으로 하는 준법감시위원회를 구성하고, 금주 초 임직원 준법실천 서약을 추진했다. 다만 시민단체 및 노동계는 재판부가 요구한 준법감시제가 결국 감형 수단이 될 것이라며 ‘면죄부 논란’을 제기하고 있다. 이 부회장에 대한 파기환송심 최종 선고는 다음달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