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 19일 귀국···첫 일정은 ‘현충원 참배’
2020. 02. 2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4℃

도쿄 2.8℃

베이징 1℃

자카르타 25.6℃

안철수, 19일 귀국···첫 일정은 ‘현충원 참배’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7. 16: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치 혁신 영상 메시지 보낸 안철수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권은희·이태규·김삼화 등 안철수계 의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한국 정치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에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의 정치 혁신 의지를 담은 영상 메시지가 상영되고 있다. /연합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오는 19일 귀국하는 가운데, 첫 정치 일정으로 현충원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 따르면 안 전 의원 측 관계자는 “안 전 의원은 귀국 다음 날인 2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할 예정”이라면서 “일부 안철수계 의원을 포함해 뜻을 같이하는 분들과 함께 현충원을 함께 찾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안 전 의원은 귀국 후 당분간 자신이 당적을 두고 있는 바른미래당을 포함해 정치권 안팎의 다양한 인사들을 만나 향후 행보 및 메시지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안 전 의원은 지난 2일 정계 복귀를 선언하면서 “돌아가서 어떻게 정치를 바꾸어야 할지, 어떻게 대한민국이 미래로 가야 하는지에 대해 상의 드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데다 중도·보수 통합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만큼 늦어도 설 연휴 이전에는 정치적 입장을 밝히지 않겠냐는 전망도 나온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