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시민, 해리스 美대사 비판 가세…‘콧수염 비난’에 CNN “가장 이상해”
2020. 02.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8.2℃

베이징 3.6℃

자카르타 29℃

유시민, 해리스 美대사 비판 가세…‘콧수염 비난’에 CNN “가장 이상해”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8. 12: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시민 유튜브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를 강하게 비판했다.


17일 유 이사장은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미국과 이란 간 갈등'을 주제로 김준형 국립외교원장, 이수희 한양대 교수와 방송을 진행했다.


유 이사장은 미국의 호르무즈 해협 파병 요구와 관련해 "실제로 미국에서 파병 요구가 온 게 맞는 것 같냐"고 김 원장에 질문했다.

이에 김 원장은 "그렇다. 실제로 KBS 방송에 나와서 해리스 대사가 말하기도 했다"고 답했다.

그러자 유 이사장은 "그 사람이야 뭐, 해리스 대사는 한국 총독처럼 행세하지 않느냐"며 "자기가 무슨 총독인 줄 안다"고 지적했다.

유 이사장은 "우리는 이란과 경제 교류도 깊었고, 교역 규모도 크다"며 "개인적으로는 어떤 면으로 계산해도 적대적 관계로 가면 우리에게 좋을 게 없고 옳은 일도 아니라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또 "명분 없는 파병 요구"라며 "우리가 볼모로 잡혔다는 느낌이 들지만 정부의 입장이 단호해야 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참여정부 시절 이라크전 파병을 언급하며 "이 사태를 보면서 마음이 안 좋다. 저도 국회 있을 때 처음에 반대하다가 대통령 혼자 욕을 듣고…그냥 명분을 세우기에는 좀 찜찜해서 찬성했다가 욕을 먹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때도 노무현 대통령이 역사적으로는 옳지 않은 결정을 했다는 비판을 받을 것이라고 이야기하고 파병했다"면서 "많은 우여곡절 끝에 전투부대에 비전투 임무를 줘서 민사 작전을 하도록 해 우리가 직접 아랍국가와 정서적 충돌은 최대한 피하는 길을 택했다"고 말했다.

앞서 해리스 대사는 지난 16일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향후 제재를 유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기 위해서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북한과의 협력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후 국내에서는 일제강점기 시절 총독을 연상시키는 해리스의 '콧수염' 등 외양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

미 워싱턴포스트(WP)와 CNN 방송, 영국 가디언 등도 해리스 대사가 일제강점기를 떠올리게 하는 콧수염으로 비난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CNN은 “최근 미국 대사에게 쏟아진 비난 중 가장 이상한 비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은 인종적 다양성이 없는 동질적인 사회"라며 "혼혈 가정은 드물고 외국인 혐오는 놀라울 정도로 흔하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