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충남도, 설 연휴 구제역 등 가축방역에 행정력 집중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

도쿄 7.7℃

베이징 3.6℃

자카르타 26.2℃

충남도, 설 연휴 구제역 등 가축방역에 행정력 집중

김관태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1. 0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차량·사람 민족 대 이동 대비…구제역, AI, ASF 등 방역관리 집중
내포 김관태 기자 = 충남도가 설 명절을 앞두고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구제역 예방을 위한 방역에 고삐를 죈다.

21일 충남도에 따르면 설 명절을 맞아 귀성객과 해외여행객 등 사람과 차량의 대규모 이동이 예상됨에 따라 각종 가축 전염병 발생 예방을 위해 일제소독, 특별현장 점검, 홍보 등 방역 강화를 추진한다.

특히 경기 파주·연천 및 강원 철원·화천에서 야생멧돼지 ASF가 지속 확인되고 폴란드, 슬로바키아 등 동유럽과 대만 등에서 AI가 계속 발생, 방역태세에 보다 심혈을 기울일 계획이다.

최근 인천 강화지역 소 사육농가에서 11건의 구제역 감염 항체가 검출돼 최대 축산단지가 밀집한 충남으로의 확산을 사전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양승조 충남지사는 15개 시·군 시장과 군수에게 설 연휴기간 위험성을 고려해 철저한 차단방역을 당부하는 서한문을 발송했다.

도는 이와 별개로 다중이용 터미널 등 집합시설, 공공기관에 야산 및 철새도래지 출입을 금지하는 현수막을 게첨하고 마을방송과 SNS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서도 홍보를 병행한다.

이와 함께 △28곳 거점소독 운영강화 △과거 발생지역 등 취약농장 입구 생석회 추가 도포 △농장단위 1주간 매일소독 △설 전후 일제 소독의 날 운영 △농장, 철새도래지 등 접근금지용 ‘가축 방역띠(일명 폴리스라인)’ 공급 설치 등을 통해 교차오염 요소를 원천 차단한다.

도 관계자는 “구제역 등 가축 전염병이 없는 청정한 충남을 이어가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며 “도와 시·군, 동물위생시험소 등 방역기관에서는 연휴기관 비상연락 체계 유지를 통해 빈틈없는 방역 상황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