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군필 오빠들의 반가운 컴백” 김수현·이민호·주원, 원조 청춘스타들의 안방극장 귀환
2020. 02. 21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2℃

도쿄 11.6℃

베이징 8.3℃

자카르타 31.4℃

“군필 오빠들의 반가운 컴백” 김수현·이민호·주원, 원조 청춘스타들의 안방극장 귀환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1. 1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김수현 '이렇게 잘생겨도 되나?'
/아시아투데이DB
김수현·이민호·주원 등 국방의 의무를 위해 떠났던 ‘청춘스타’들이 안방극장으로 복귀한다. 남자 배우 기근 현상으로 전전긍긍하던 방송, 영화계가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김수현, ‘호텔델루나’→‘사랑의 불시착’ 특별출연만으로 존재감 과시
김수현은 지난해 9월 종영된 tvN ‘호텔 델루나’ 마지막회에서 새로운 호텔인 ‘호텔 블루문’의 주인으로, 지난 19일 방송된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는 자신의 히트작인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 속 북한 간첩 ‘원류환’의 모습으로 등장했다. 출연 후에는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포털사이트에는 ‘김수현’의 이름이 상위권에 오를 만큼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김수현은 올 상반기 방송예정인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로 컴백한다. KBS2 ‘프로듀사’ 이후 5년만에 복귀다.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180만원 보건 의료 인력으로 살아가는 정신병동 보호자 ‘문강태’와 충동적 살의 속 살아가며 반사회적 인격장애를 앓는 동화 작가의 이야기를 다룬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김수현은 2013년 ‘별에서 온 그대’로 이미 판타지 로맨스 장르를 소화하며 연기와 흥행을 모두 잡았다. 이번 드라마에서 ‘문강태’로 변신한 그가 또 한번 인생작을 만들 수 있을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포토]SBS연기대상, 대상 후보 이민호
/정재훈 기자
◆이민호, ‘상속자들’ 이어 ‘더 킹:영원의 군주’로 김은숙 작가와 재회
지난해 4월 사회복무요원 근무를 마치고 소집해제한 이민호. 그는 국내외 많은 관심 속 김은숙 작가의 신작인 ‘더 킹: 영원의 군주’로 복귀를 앞두고 있다. 이민호는 ‘상속자들’로 이미 김은숙 작가와 호흡을 맞춘 바 있다. ‘태양의 후예’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 등을 연이어 히트시킨 김은숙 작가와 만나 새로운 신드롬을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방송 관계자들 사이에선 김은숙 작가만이 가진 쫄깃하고 탄탄한 대본에 이민호의 연기가 어우러져 좋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더 킹: 영원의 군주’는 평행세계를 배경으로 악마의 속삭임에 맞서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사람·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의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그린 판타지 로맨스다. 이민호는 주인공 이곤 역을 맡아 김고은, 우도환 등과 호흡을 맞춘다. SBS 편성이 확정된 ‘더 킹’은 2020년 상반기 방송을 목표로 제작에 돌입했다.

[포토]엽기적인그녀, 주원 '환한 얼굴'
/정재훈 기자
◆주원, 김희선과 손잡고 SF 휴먼 멜로극 ‘앨리스’로 컴백
주원은 지난해 4월 제대 후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로 차기작을 선택, 김희선과 함께 안방극장을 두드린다. 드라마는 죽음으로 인해 영원한 이별을 하게 된 남녀가 시간과 차원의 한계를 넘어 마법처럼 다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주원은 극중 선천적 무감정증을 지닌 형사 박진겸 역을 맡아 의문의 사건들을 파헤치던 중 앨리스(김희선)를 통해 미래에서 현재로 넘어오는 시간여행자들의 존재를 가장 먼저 알게 되는 인물이다. 그동안 따듯하고 다정한 모습으로 여심 사냥에 나선 주원은 공과사가 분명한 냉철한 형사의 모습을 통해 색다른 모습을 선보인다. 또한 김희선과 첫 호흡을 맞추는만큼 두 사람이 보여 줄 연상 연하 케미스트리에 관심이 모아진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