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FA 미아 가능성…사인앤트레이드 현실화될까
2020. 02. 2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8.8℃

베이징 7.4℃

자카르타 29.2℃

FA 미아 가능성…사인앤트레이드 현실화될까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1. 13: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손승락 역투<YONHAP NO-5380>
FA 미계약자 중 손승락, 고효준, 오주원 /연합
2020년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획득한 19명 중 14명이 계약을 마쳤다. 10개 구단이 이달 말 일제히 스프링캠프를 떠나는 가운데 미계약자들에게 남은 시간은 열흘도 되지 않는다. 시즌 임박하기 전까지 계약을 마치지 못한다면 결국 지난해 노경은과 같이 FA 미아가 되든지 ‘사인 앤 트레이드’ 방식으로 이적해야 한다.

‘사인 앤 트레이드’는 FA 제도의 보상규정을 극복하기 위해 생겨난 제도다. 현행 FA 제도에선 외부 FA를 영입하는 구단이 원소속구단에 해당 선수의 전년도 연봉 200%와 보호선수 20명 외 1명, 혹은 전년도 연봉 300%를 줘야 한다. 구단은 보상규정을 피하기 위한 ‘꼼수’로 사인 앤 트레이드를 활용했다.

채태인은 2018년 넥센(현 키움)에서 롯데로 사인 앤 트레이드 방식으로 이적했다. 롯데로 이적한 채태인은 2018시즌 130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3 110안타 15홈런 75타점으로 중심타선에서 맹활약했다. 2019년에는 김민성이 키움을 거쳐 LG의 ‘핫코너’를 책임질 적임자로 ‘사인 앤 트레이드’ 됐다.

‘사인 앤 트레이드’는 베테랑 선수들에게는 기회를 제공하고 구단에게는 원하는 포지션을 채울 수 있는 카드다. 올해 FA 시장에 나온 19명 가운데 내야수 김태균과 오재원, 투수 고효준과 손승락, 오주원 등 5명이 아직 계약하지 못했다. 원 소속팀인 두산과 3년 계약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진 오재원을 제외한 나머지는 계약에 난항을 겪고 있다. ‘사인 앤 트레이드’ 이야기도 나온다. 고효준은 원소속 구단 롯데와 협상이 결렬된 뒤 구단으로부터 사인 앤 트레이드 방식을 제시받았다. 경험 많은 좌완 불펜으로서 가치를 인정받고 싶어하는 선수와 구단 간의 입장차이가 극명해 결국 시장으로 나왔지만 칼자루를 쥔 것은 구단이기에 고효준의 입장은 난감하기만 하다.

결국 보상선수 및 보상금으로 주저하는 구단들에게 ‘사인 앤 트레이드’는 현실적 대안이다. 리빌딩 및 체질개선이 목표인 구단들은 베테랑 FA들이 약점 포지션 및 원포인트 요원으로 활용하기엔 충분히 고려할 만한 옵션이기 때문이다. 스프링캠프를 마친 구단들이 시즌 임박해 전력 보강해 사인 앤 트레이드를 적극 시도할 가능성도 있어 남은 베테랑 FA들의 계약은 더욱 장기화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