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진중권 “대통령, 국민의 심경 따위 관심 없어…임종석 벌써 돌아와” 비판
2020. 02. 21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2℃

도쿄 11.6℃

베이징 8.3℃

자카르타 31.4℃

진중권 “대통령, 국민의 심경 따위 관심 없어…임종석 벌써 돌아와” 비판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09: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날선 일침을 가했다.

22일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 "이것이 문재인표로 개혁된 검찰의 모습"이라며 "검찰을 무력화시켜 놓았으니, 문 패밀리들, 제 세상 만났다. 이제 검찰의 눈치 볼 필요가 없어졌으니 그 동안 해왔던 못된 짓 앞으로 더 큰 규모로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사회에 이제 이들의 비리를 견제할 세력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대통령은 국민의 심경 따위 관심 없다. 그저 제 식구 챙기는 데에나 신경쓸 뿐"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감 잡고 도망쳤던 임종석. 벌써 돌아왔다. 권력이 검찰을 완전히 장악해 수사도, 처벌도 받을 염려가 없어졌다는 얘기"라며 "신라젠이니 라임펀드니 우리들병원이니, 그 밖에 정권실세들 연루된 사건들, 하나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 검찰, 이제 손발이 꽁꽁 묶여 못 움직인다. 드디어 공습경보해제. 숨어있던 구멍 밖으로 머리 내밀고 바로 방송한다"고 적었다.


또한 "최강욱, 백원우, 범법행위를 했다. 그런데도 그저 청와대에 있다는 이유만으로 기소되지도, 처벌받지도 않는다면, 법앞에서 만인이 평등하다는 우리 헌법의 이념이 무너지는 것"이라며 "왜 이들만 '특권'을 누리는지요? 솔직히 검찰개혁의 혜택, 솔직히 일반국민하고는 아무 상관 없다. 그것이 향상시켜준다는 인권, 조국, 최강욱, 백원우 같은 권력층을 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추미애 장관이 "검찰 캐비넷에 민생사안" 들어 있다고 했다구요? 내가 제일 싫어하는 게 돌머리가 잔머리 굴리는 것"이라며 "국민들 위해 민생 돌보라는 얘기 아니다. '검찰 너희들, 앞으로 우리 범털들 해드시는 거 절대 건드리지 말고, 저 밑으로 내려가 개털들이나 잡으라.'는 뜻"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