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성년자 음주 권유 논란’ 민병희 “술 강권한 일은 없어…왜 지금 제보했는지 의아”
2020. 02. 2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8.8℃

베이징 7.4℃

자카르타 29.2℃

‘미성년자 음주 권유 논란’ 민병희 “술 강권한 일은 없어…왜 지금 제보했는지 의아”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14: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이 미성년자 음주 권유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앞서 민 교육감은 지난해 말 한 식당에서 미성년자와 함께 술을 마셔 논란을 빚은 바 있다.


22일 도교육청에서 만난 민 교육감은 기자들에게 "지난해 직원들과 회식하는 가운데 아르바이트생이 '교육감님의 팬'이라고 밝혀 함께 소주 반 잔씩 나눠마셨다"고 말했다.

또 "당시에는 이 아르바이트생이 미성년자인지 전혀 알지 못했다"며 "함께 인증샷까지 찍는 등 당시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고 덧붙였다.

이어 "결코 술을 강권한 일은 없다"며 "작년 10월에 있었던 일인데 왜 지금 제보하게 됐는지 의아하다"고 밝혔다.

민 교육감은 지난해 10월 국정감사 준비를 위해 애쓴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강원지역의 한 음식점에서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민 교육감은 식당 아르바이트생인 A군(18)에게 술을 권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A군은 미성년자라 술을 마실 수 없다고 수차례 거절했지만 교육감이 권해 소주 한 잔을 마셨다고 주장했다.

민 교육감은 "그 당시 상황을 봤으면 아마 조금 다른 이미지였을 것"이라며 "교육감이 만 18세 학생에게 술을 줬다는 사실만 따지면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당시 그 자리에 합석했던 도교육청 관계자는 “그 학생이 미성년자인것 까지는 미처 확인을 못했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