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작년 경제성장률 2.0% 턱걸이…10년만에 최저치
2020. 02. 21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2℃

도쿄 11.6℃

베이징 8.3℃

자카르타 31.4℃

작년 경제성장률 2.0% 턱걸이…10년만에 최저치

정단비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08: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우리나라 작년 연간 경제성장률이 2.0%를 기록했다. 경제성장률이 전년대비 2%대에 겨우 턱걸이 했지만 2009년 금융위기 이후 10년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19년 4분기 및 연간 국내총생산(GDP)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기대비 1.2% 성장했다. 전년동기대비로는 2.2% 증가했다. 또한 연간으로는 전년대비 2.0% 성장했다. 이는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0.8% 이후 최저치다.

한은 관계자는 “정부소비 증가세가 확대되었으나, 민간소비와 수출 증가세가 둔화된 가운데 건설 및 설비 투자가 부진했다”며 “경제활동별로는 제조업과 서비스업은 증가세가 둔화되고 건설업은 감소세 지속했다”고 설명했다.

항목별로 살펴보면 건설투자와 설비투자는 각각 3.3%, 8.1% 감소했다. 특히 설비투자는 2009년(8.1%) 이후 가장 크게 감소했다.

민간소비는 1.9% 성장률로 전년(2.8%)보다 성장세가 둔화됐다. 이는 2013년(1.7%) 이후 최저치이기도 하다. 수출도 1.5% 성장률로 2015년(0.2%) 이후 가장 낮은 성장을 기록했다.

반면 정부소비만 크게 늘었다. 정부소비는 전년대비 6.5% 증가해 지난 2009년(6.7%) 이후 최고치를 찍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