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 “올 1분기 GDP, 기저효과로 조정 가능성 있다”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

도쿄 8℃

베이징 3.6℃

자카르타 27.4℃

홍남기 “올 1분기 GDP, 기저효과로 조정 가능성 있다”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2. 13: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남기 소부장 회의 후 현장답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2일 인천 경인양행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회의를 마치고 관계자로부터 포토레지스트(감광제) 제품 설명을 듣고 있다. / 제공=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2일 “작년 4분기에 1.2% 성장하면서 올해 1분기는 기저효과로 조정이 있을 수 있다”며 연초부터 민간 활력이 회복되는 것이 아주 급하고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인천 경인양행에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 분기 대비로 보는 성장률 특성상 전분기가 1% 이상 성장하면 다음 분기에 조정받는 경우가 많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간에서 활력을 조기에 되찾는 것이 1분기 성장률 조정을 막아줄 핵심”이라며 “이와 더불어 정부도 확보된 재정을 가능한 상반기에 착실히 조기 집행해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수출과 관련해서는 “1월에는 설이 있어서 수출이 플러스로 전환하기가 쉽지 않겠지만 2월부터는 플러스 전환을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지난해 경제 성장률에 대한 정부의 평가가 지나치게 긍정적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전체적으로 글로벌 경제가 동반 경기 둔화를 겪었고, 교역 규모도 10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며 “국내적으로도 경기가 둔화·조정국면에 있는 등 대내외 요인이 겹친 이중의 어려움 속에서 2% 성장을 이뤘다”고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