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준표 “공천관리위 끝까지 설득하겠다”…고향 출마 고수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8℃

도쿄 7.7℃

베이징 3.6℃

자카르타 26.2℃

홍준표 “공천관리위 끝까지 설득하겠다”…고향 출마 고수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4. 15: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와 이재오 국민통합연대 창립준비위원장이 2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민통합연대 창립대회'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당을 장악한 몇몇 친박(친박근혜)들이 언론을 통해 고향 출마를 막으려고 하는 듯 하나 지난 25년 동안 당을 위해 할 만큼 다 했다"고 24일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공천 심사가 시작되면 새롭게 구성된 공천관리위원회를 끝까지 설득해보겠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2022년 대선을 앞두고 고향 분들이 홍준표를 여전히 당보다 더 신임하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한 고향 출마다. 정치를 정리하는 마지막 출마는 내 의견대로 당이 존중해줄 것으로 굳게 믿는다"고 말했다.


경남 창녕 출신인 홍 전 대표는 한국당 안팍에서 험지 출마를 권고하고 있음에도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구에 출마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