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양시,관외택시 영업 단속 강화
2020. 04. 0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16.6℃

베이징 15℃

자카르타 30.4℃

안양시,관외택시 영업 단속 강화

엄명수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3. 15: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양 엄명수 기자 = 경기 안양지역 교통혼잡 지역에서 관외택시의 영업 단속이 강화된다.

안양시는 관내 대표적 교통혼잡 지역인 인덕원과 평촌역, 범계역 등을 중심으로 관외택시 불법 영업 단속과 계도를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단속은 안양지역 택시기사의 영업권 보장과 교통질서 확립을 위해 실시되는 가운데 서울 등 영업권 밖의 택시들이 손님을 태울 목적으로 버스정류장 등에 대기하면서 교통흐름을 방해하는 경우를 중심으로 집중 단속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전문 단속원을 지난해 5명에서 8명으로 확대했으며, 단속 시간은 교통 혼잡이 가중되는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주로 심야시간대에 이뤄진다.

시는 계도와 질서 확립에 중점을 두면서 불법 영업행위가 적발되는 관외택시에 대해서는 해당기관에 통보, 과징금을 물도록 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서울 등 사업권 이외 지역 택시들의 관내 진입으로 인해 택시기사들의 불만이 빈번하다”며“지속적인 단속으로 관내 택시기사들의 영업권을 보장하고, 교통질서 문란행위도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