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국 물류 혼란으로 호주 농산물 수출 어려워져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6℃

도쿄 8.7℃

베이징 12.2℃

자카르타 26℃

중국 물류 혼란으로 호주 농산물 수출 어려워져

이대원 시드니 통신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6. 14: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국 물류 붕괴로 신선식품의 중국 수출 대폭 감소
호주산 육류에 대한 수요는 증가할 듯
800
코로나 19 확산에 호주 비타민과 육류의 중국 수출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사진=AP통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호주 따이공(보따리상)들이 중국 고객들로부터 받는 주문의 종류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호주 공영방송 에이비시는 지난 13일(현지시간) 그동안 따이공 주문의 절반을 차지했던 분유 수요가 줄고, 마스크, 개인 위생품 주문이 증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메튜 맥두걸 호주 따이공 협회 회장은 “얼굴 마스크와 손 소독제가 현재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이며 이어 감기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는 비타민 주문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중국 일부 지역의 봉쇄로 따이공 무역의 정상적인 공급망이 혼란에 빠지면서 신선과일과 고기 등 농산물 수출은 눈에 띄게 줄었다. 이는 대부분의 따이공이 소포가 빨리 국경을 통과하지 못할 때를 대비해 부패하기 쉬운 물품을 보내는 것을 피하고 있기 때문이다.

맥두걸 회장은 “특히 냉장 보관이 요구되는 제품을 시장에 공급하는 일은 매우 어려울 것”이라며 부패하기 쉬운 식품은 상황이 해결될 때까지 낮은 수요에 머물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발병이 호주산 육류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동안 중국 소비자들은 국내산 쇠고기의 식품 안전에 대해 큰 관심을 쏟지 않았지만, 이제 지역 농산물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깨끗하고 친환경적인 식품을 생산하는 호주의 명성이 향후 몇 달 동안 판매에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호주 브랜드는 건강과 안전에 대한 자격증을 가지고 있다.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라는 호주 브랜드 이미지는 호주 식품의 중국 수출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팀 헌트 라보뱅크 농업은행 전문가는 제품 통관 지연이 많은 산업에 걸쳐 광범위한 혼란을 야기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육상, 해상, 항공 모든 분야에서 물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상황에서 중국 소비자들에게 음식을 전달하는 방법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